상단여백
HOME 사회 교육
포항 지진 여파에 수능 1주일 연기…23일로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15일 경북 포항에서 발생한 규모 5.4의 강진으로 16일 예정이었던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이 1주일 연기됐다.

김상곤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15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긴급 브리핑을 열어 16일 시행 예정이었던 2018학년도 수능을 오는 23일로 연기한다고 밝혔다.

수능시험이 미뤄진 건 1993년 도입 이후 24년 만에 처음이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