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교육
수능 1주일 연기에 대입일정도 1주일 미룬다대교협·전문대교협 대입일정 변경 발표
장호성 한국대학교육협의회장(가운데)과 이기우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장(오른쪽)

경북 포항시에서 발생한 지진 여파로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1주일 연기된 데 이어 대학입시 일정도 7일 순연된다.

한국대학교육협의회(대교협)와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전문대교협)는 16일 오후 수능 연기에 따른 2018학년도 대학입학전형 일정 변경안을 발표했다.

수능시험 연기에 따른 후속조치다. 대교협은 이날 이후 시행되는 대학별고사(논술·적성·면접 등)와 수시모집 합격자발표 일정을 포함한 모든 대입전형 일정을 변경된 수능시험 시행일(23일)에 맞춰 7일씩 순연하기로 했다. 또 정시모집 관련 전형일정과 전형기간도 모두 1주일 미룬다. 정시 추가모집 기간은 기존보다 소폭 축소할 계획이다.

좀 더 자세한 내용은 대입정보포털 사이트(adiga.kr)를 통해 공지할 예정이다.

전문대교협도 마찬가지다. 우선 현재 진행하고 있는 수시모집 2차 원서접수 마감일을 11월21일에서 11월28일로 연장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수시합격자 발표일(12월15일→12월22일), 수시합격자 등록기간(12월18~21일→12월25~28일)까지 변경한다.

정시모집 원서접수기간도 1주일 미룬 내년도 1월6~16일로 바꿨다. 다만 정시모집 합격자 발표, 등록기간, 등록마감기간은 예정대로 진행한다.

장호성 대교협 회장은 "수험생들이 대입지원에 혼란이 없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