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시민단체 "경주에 이은 포항의 경고…원자력발전소 중단하라""한반도 지진 안전지대 아냐…원전밀집 동남부 집중"
핵 없는 사회를 위한 공동행동 회원들이 16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안전이 우선, 핵발전소 중단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15일 오후 경북 포항에서 발생한 규모 5.4의 지진이 지난해 9월 발생한 '경주지진' 이후 역대 2번째로 강한 지진이었음이 밝혀진 가운데 환경단체들은 "경주에 이은 포항의 경고를 가볍게 여겨서는 안 된다"며 가동 중인 원자력발전소에 대한 지진 안전점검을 실시하고 신규 원전 건설을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핵 없는 사회를 위한 공동행동'은 16일 오후 1시30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도 지진으로부터 안전한 나라가 아니며 특히 한반도 동남부에 지진이 집중되고 있다는 점을 무시해서는 안 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공동행동은 "큰 규모의 지진이 계속 발생하고 있는 한반도 동남부는 원자력발전소가 최대로 밀집해 있는 지역"이라며 "이번 지진의 진앙지에서 가장 가까운 월성 원자력발전소단지는 불과 42㎞ 거리이며 인근 울산과 부산의 고리·울진 원자력발전소단지에 총 18개의 원전이 가동 중이고 5개의 신규 원전이 건설 중"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문제는 지진발생 위험지대에 원전이 밀집해 있음에도 제대로 된 지진 안정성 평가조차 되지 않았다는 점"이라며 "전문가들은 한반도에서 발생할 수 있는 지진의 규모를 7.5로 예측하고 있지만 현재 대부분 가동 원전의 내진설계는 규모 6.5이며 건설 중인 신규 원전도 규모 7.0 수준이라 턱없이 부족하다"고 우려했다.

또 "최대지진평가에서 현재 문제가 되고 있는 활성단층들의 활동이 반영조차 안 된 결과로 원전의 안전성을 평가한 상태"라며 "가동 중인 원전에 대한 전면적인 지진 안전점검과 대책을 마련하라"고 요구했다.

이어 "평가를 통해 위험에 취약한 원전은 조기 폐쇄를 추진해야 한다"며 "지진위험지대에 제대로 된 지진 안전성 평가 없이 추진 중인 5기의 신규 원전 건설 역시 중단하고 안전성 평가부터 다시 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