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대전/충남
대전 방사성폐기물, 경주방폐장 이송 앞당긴다
권선택 대전시장이 17일 오후 경주방폐장을 방문해 관계자로부터 설명을 듣고 있다.

대전 유성구 한국원자력연구원에 보관중인 의료용 방사성폐기물이 당초 계획보다 2년 앞당겨 내년까지 모두 경주방사성폐기물처분장(방폐장)으로 옮겨질 것으로 보인다.

권선택 대전시장은 17일 오후 대전지역 시민단체 등으로 구성된 원자력시설 안전성시민검증단 등 30여 명과 함께 경주방폐장을 관리하는 한국원자력환경공단 이종인 이사장을 만나 대전지역 방사성폐기물의 이송기간 단축 문제를 협의했다.

권 시장은 이 자리에서 이 이사장과 의료용 방사성폐기물인 RI(Radioisotope:방사성동위원소)폐기물 1570드럼을 당초 계획보다 2년 앞당겨 내년까지 모두 이송하기로 합의했다.

권 시장은 “대전 시민들의 불안 해소를 위해 대전에 있는 방사능폐기물이 최우선적으로 이송될 수 있도록 해 달라”고 요청해 원자력연구원 등에 보관중인 2만7000여 드럼의 방사성폐기물도 경주방폐장으로 이송할 경우 우선 수용하겠다는 약속도 받아냈다. 

권 시장은 이날 경주방폐장 내 폐기물적재장과 지하 동굴 등을 둘러본 뒤 월성원전을 찾아 사용후핵연료 보관장을 견학했다.

한편 대전지역에는 한국원자력연구원 1만9272드럼, 한전원자력연료(주) 8251드럼, 한국원자력환경공단 1570드럼 등 모두 2만9093드럼을 보관하고 있다.

이 중 업무가 원자력연구원에서 원자력환경공단으로 이관돼 원자력연구원 부지 내에 보관중인 1570드럼은 2020년까지, 원자력연구원 및 원자력연료(주)가 보관하고 있는 2만7523드럼은 2030년까지 모두 경주방폐장으로 이송한다는 계획을 세워놓고 있다.

또 원자력연구원은 1987년부터 2013년까지 21차례에 걸쳐 손상핵연료 309개를 비롯해 폐연료봉 1390개 등 사용후핵연료 3.3톤을 손상 원인 분석, 연료 성능 평가 등을 위해 반입해 보관중이다.

출처: 뉴스1  hshan997@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