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건·사고
李총리 "AI 완전종식까지 철저한 방역 체제 유지"고병원성 AI 확진 관련 상황점검 및 대책회의 소집
이낙연 국무총리가 20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조류독감 상황 점검 및 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20일 전북 고창에 있는 육용오리 농가에서 검출된 H5형 조류인플루엔자(AI) 항원이 전염성 높은 '고병원성'으로 확진된 것과 관련해 철저한 초동방역과 방역 체제 유지를 지시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AI 상황점검 및 대책회의를 주재했다. 이 자리에는 농림축산식품부·환경부 장관, 국방부·행정안전부 차관, 경찰청장, 질병관리본부장, 17개 지자체 부단체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대책회의는 전날(19일) 전북 고창 소재 육용오리 농가 AI가 고병원성으로 확진된 직후 AI 확산을 조기에 차단하기 위한 범정부적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긴급하게 열렸다.

이 총리는 농림부 장관으로부터 AI 방역 추진상황과 계획을 보고받고 AI가 발생한 전북 고창과 전남·강원·경기 등 지자체, 환경부, 국방부 등 관계부처의 방역상황과 준비태세를 자세히 점검했다.

이 총리는 "방역은 초동과 현장이 중요하다"며 "초동 방역은 지나치다 싶을 정도로 과감하고 신속해야 한다. AI가 완전히 종식될 때까지 철저한 방역 체제를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현장'과 관련해서는 "사료, 생축, 축분, 동물약품 그리고 사람 만나러 오는 사람까지 포함해 농장을 출입하는 모든 차량, 수의사와 공무원, 방역관계자와 농민, 전통시장과 소규모 가금류를 기르는 영세 농가를 포함한 장소 등 모든 현장의 방역에 물샐 틈이 없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 총리는 또 전국의 거점 소독시설을 확대 운영할 것과 의심축 발견시 즉시 신고체계를 갖출 것을 당부했다. 아울러 역학조사를 통한 경로 파악과 함께 "추가로 AI가 발생했을 때는 살처분을 끝낸다는 각오로 임해주길 바란다"고 지시했다.

이 총리는 "AI가 창궐할 수 있는 찬 겨울이어서 안심할 수는 없지만 우리는 올여름 조기 종식의 경험을 가지고 있다"며 "특히 중앙과 현장이 따로 놀지 않도록 중앙은 현장을 챙기고 현장에서는 상호 점검하는 체계를 갖춰주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앞서 이 총리는 전북 고창에서 AI 항원이 검출된 지난 18일과 고병원성으로 확진된 전날 두 차례에 걸쳐 관계 부처에 긴급지시를 했다. 전날 밤에는 긴급지시문을 내고 "관계부처 및 지방자치단체와 긴밀히 협조해 확실한 방역태세를 갖춰 대응해달라"고 당부했다.

정부는 이날 0시부로 위기경보단계를 '경계'에서 '심각'으로 상향 조정해 강화된 방역을 진행하고 있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