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광주/전남
"국민 10명 중 8명, 5·18특별법 개정·진상규명 필요"5·18기념재단, 2008명 상대 인식조사 실시
제37주년 광주민주화운동일인 18일 문재인 대통령이 기념식에 참석해 그날의 뜻을 기렸다. 사진은 1980년 당시 광주.(5·18기념재단 제공)

국민 10명 중 8명은 5·18특별법 개정과 5·18 진상규명이 필요하다고 생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5·18기념재단은 지난 4월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현대리서치에 의뢰해 전국의 만 19세 이상 성인 1000명과 기념재단 사업참여자 1008명을 대상으로 '2017년  5·18인식조사'를 실시했다.

특히 5·18국민인식지수 및 5·18기념재단 평가 지수를 새롭게 개발해 이를 적용, 점수로 산출했다.

재단은 5·18에 대한 인식 파악과 기념사업의 적절성, 개선방향을 파악하기 위해 2007년부터 매년 인식조사를 벌이고 있다.

그 결과 5·18에 대한 국민인식지수는 66.6점으로 나타났다. 이중 5·18 이미지가 81점으로 가장 높았다.

또 기념재단에 대한 평가지수는 82.1점으로 나타났고 항목별로는 사업만족도가 84.5점으로 조사됐다.

재단의 사업만족도를 구성하는 항목 중 재단 설립목적 부합(86.8점)이 가장 높고 사업에 대한 정보제공(82.1점)이 가장 낮게 나타났다.

우선적으로 추진해야 할 5·18민주화운동의 현안에 대한 질문에 국민의 10명 중 8명(80.8점)이 '5·18 민주화운동의 이미지와 가치를 훼손하는 일에 대한 처벌규정을 명시하는 5·18 특별법 개정이 필요하다'고 답변했다.

또 5·18민주화운동 진실규명을 차기(2017년 4월 기준) 정부과제로 채택 하는 것에 대해 10명 중 8명(82.1점)이 동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7년 인식조사는 전국 일반국민과 기념재단 사업참여자 등 2008명을 상대로 진행됐다.

일반국민 1000명을 상대로 유무선RDD 방식으로 지난 4월13일부터 25일까지 진행됐다.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3.10%이다.

또 기념재단 사업참여자 1008명을 상대로 개별면접과 전화면접, 온라인조사 등을 통해 지난 4월 7일부터 11월8일까지 진행됐다.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3.09%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