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대구/경북
"포항 지진은 국가재난"…경북도 등 총력 지원
지난 18일 경북 포항시청에서 열린 '지진피해 재난지역 복구지원을 위한 부단체장 합동회의'에서 심보균 행자부 차관이 발언을 하고 있다. 김 지사는 "조치가 장단기로 구분되야 한다. 도 건설국장이 총괄을 맡은 구조안전진단반 72명은 대상건물을 지역별로 나눠서 진단을 하고 바로 조치에 들어가야 한다" 며 "2차피해가 생기면 공무원 책임 면할 길 없다. 신속히 처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경북도는 22일 23개 시·군과 함께 포항 지진 피해 복구를 총력 지원하기로 했다.

경북도는 이날 김관용 도지사와 한동수 시장·군수협의회장, 이강덕 포항시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시장·군수 현장회의를 열고 시·군의 가용 가능한 인력과 물적 자원 등을 총동원해 빠른 시일내 포항 시민들이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돕자는데 뜻을 모았다.

포항시는 적재적소에 사용할 수 있는 인력과 지역 기업,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성금 모금에 동참할 수 있는 분위기 조성에 나설 계획이다.

또 적십자단체, 봉사단체 등과 연계해 구호물품을 적기에 나눠주고, 자원봉사의 손길이 필요한 곳은 언제든 달려가 돕기로 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자금, 인력, 장비 등 모든 면에서 재원이 부족하다. 어렵겠지만 조기 복구에 힘을 모아 달라"고 요청했다.

한동수 시장군수협의회장은 "각 시·군의 모든 자원을 투입해 포항 시민들이 어려움을 조기에 극복하는데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김관용 도지사는 "이번 지진은 포항의 지진이 아니다. 국가적 재난이다. 시민들이 하루빨리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신속히 대책을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재난에는 여와 야가 따로 없고 국가와 지방이 따로 없다. 피해복구가 늦어지면 인재가 된다. 국가적 지원과 도, 시·군의 인적·물적·재정적 자원을 일시에 투입해 조속히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중앙정부도 남은 특별교부세를 총투입한다는 각오로 행정력을 집중하고 국립지진방재연구원 설립, 국회 지진대책특별위원회 구성 등 종합적이고 실효성 있는 대책 마련에 나서달라"고 건의했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