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기상∙재해
文대통령 "정부믿고 잘 극복해달라"…피해아파트·대피소 찾아대성아파트 피해주민 목소리 듣고 복구작업 해병대 격려 흥해체육관서 상황보고 청취뒤 자봉들과 '밥차 점심'도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전 지진 피해 이재민들이 머물고 있는 경북 포항시 흥해실내체육관을 방문해 이재민들과 대화를 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포항 지진' 발생 9일만인 24일 포항 현지를 찾아 지진피해를 입은 아파트를 살펴보고, 주민들이 대피해 있는 체육관을 찾아 현장의 애로사항을 직접 듣고 정부차원 지원을 약속하며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포항 방문 첫 일정으로 이날 오전 포항여고를 방문해 학생들을 위로한 뒤 지진 피해가 심한 북구 대성아파트로 향했다.

문 대통령은 김부겸 안전행정부 장관과 함께 아파트 단지 안으로 들어가 최웅 포항시 부시장의 설명을 들었다. 대성아파트는 문화재 보호구역으로 재건축이 어려운 상황이다.

이에 문 대통령은 "연한 때문에 주민 자의로 재건축하는 것과 안전에 문제가 생겨 안전대책으로 재건축하는 건 다를 것"이라며 절차 간소화를 언급했다.

피해를 입은 한 주민은 "다른 집은 세간이라도 빼온다고 하는데 저희는 갖고 나올 것도 없고 비참한 현실"이라고 토로했다.

문 대통령은 "특별재난지역 지원체계가 전파, 반파 등으로 주택 파손 보상만 있고 가재도구에 대한 게 없는 거죠. 그 부분은 한번 살펴볼 필요가 있겠다"며 "일일이 다 해줄 방법은 없겠지만 소파, 냉장고 등 값비싼 것은 검토 잘 해보겠다"고 말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아파트를 돌아보다 복구작업을 하던 해병대 신속기동부대를 마주쳐 격려를 전하고, 신속기동부대장에겐 "장병들 안전도 고려해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마이크로 버스를 타고 대피소로 사용 중인 흥해실내체육관으로 이동해 이강덕 포항시장으로부터 상황브리핑을 청취했다. 이어 "시장님이 상세하게 설명해줬지만 주민들 말을 듣자"고 제안했다.

주민들은 "피해주민과 자원봉사자들 지원해달라" "(원래 집) 입주 때까지만이라도 정부에서 보조해달라" "재개발이나 재건축을 실현해달라" "발전소 때문에 문제가 많다면 당장 폐쇄해달라" 등 의견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엄청난 일을 겪는데도 서로 힘을 모으고 도우며 잘 감당해줘 특별히 포항시민에 고맙단 말씀을 드린다"며 "진작 와보고 싶었지만 초기 수습과정이 지난 뒤 방문하는 게 좋겠다고 생각했다. 어제 수능을 치러 이제야 방문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피해 복구가 무엇보다 시급한 일"이라며 "안전진단해서 아예 거주하기 힘든 건축물은 하루빨리 철거하고, 이주할 수 있는 집을 빨리 마련해 제공하는 게 중요할 것 같다. 보강공사를 해도 되는 집은 빨리 복구해 중앙정부도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재난특별교부금을 재해 발생 이후 대책뿐 아니라 재해 예방에도 사용할 수 있다면 보다 많은 예산을 지진 발생 전에 건물 내진구조를 갖추는 데 사용할 수 있을 것"이라며 "법제도를 고치는 일도 함께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지방자치단체가 안전대책 차원에서 시행하는 대성아파트 재건축, 임대주택 물량 확보, 입주보증금 지원 등을 검토하겠다면서 "중앙정부가 포항경제를 살리는 일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정부의 노력을 믿고 포항시민이 힘을 내 어려운 시기를 잘 극복해달라"고 덧붙였다.

이후 문 대통령은 체육관에서 나와 바깥의 '밥차'에서 직접 식판에 배식을 받고, 체육관 자원봉사자들과 비닐 천막 안에서 함께 점심을 먹었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