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광주/전남
'촛불에서 오월로'…37주년 5·18 전야제 3만명 운집
17일 광주광역시 동구 5.18민주광장과 금남로 일대에서 제37주년 5·18민주항쟁 전야제가 열리고 있다.

5·18민주화운동 37주년을 하루 앞둔 17일 오후 5·18 최후의 항쟁지인 광주 금남로 옛 전남도청 앞 5.18민주광장에서 전야제가 열렸다.

'촛불을 잇는 오월, 다시 타오르는 민주주의'를 주제로 열린 전야제는 시민, 학생, 정치인 등 3만여명이 참여해 성황을 이뤘다.

전야제는 80년 오월이 점화한 민주주의를 2017년 촛불민주주의로 완성해 오월정신을 계승하고 국가권력이 국민으로부터 나오는 진정한 민주주의를 만들자는 의미를 담았다.

'깍지' 김호준 대표가 총감독을 맡고 식전행사에 이어 '그날의 기억', '지금 여기 우리는', '민중의 함성' 등 3개 주제로 본행사가 진행됐다. 

본행사는 영상과 내벗소리에 이어 천공유람 영혼모심 퍼포먼스로 막을 올렸다. 옛 도청 외벽을 스크린으로 활용, '80년 5월' 영상을 상영하는 미디어파사드 공연으로 도청 원형 보존을 형상화했다.

2부는 '지금 여기 우리는'을 주제로 현재 우리들의 모습을 그렸다. 나빌레라 무용단의 '꽃으로 피어나라' 공연과 끝나지 않은 투쟁이야기 영상, 춤추는 시민상주 공연, 세월호 유가족과 4.17가족협의회, 백남기 유족, 성주사드 발언 등이 이어졌다.

세월호 유가족인 유경근 4·16가족협의회 위원장은 "문재인 대통령이 당선된지 8일째가 됐는데 짧은 시간 동안 많은 일이 있었다"며 "세월호 가족들이 3년 동안 줄기차게 싸우면서 외쳤던 것이 이뤄지는 모습을 보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도 세월호 뿐만아니라 다른 모든 적폐를 청산하고, 해결해야 할 과제들이 해결될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3부 다시 타오르는 민주주의는 국정농단과 촛불집회, 박근혜 탄핵과 구속, 세월호 인양 등 민주주의의 염원을 담은 시민촛불항쟁이 영상으로 소개됐다.

소녀가 유가족에게 전달한 촛불은 시민들의 손을 거쳐 옛 전남도청 별관 위에서 횃불로 타올랐다.

전야제는 참가자 모두가 '강강수월래'를 하며 하나되는 대동한마당을 끝으로 막을 내렸다.   

전야제에 앞서 이날 오후 금남로 일대에서는 '적폐청산'을 주제로 한 체험부스, 거리공연, 촛불사진전 등 다채로운 난장 행사가 마련됐다.

출처: 뉴스1  hshan997@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