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연예 영화
'SNS 설전' 유아인, 법적 대응 시사 "대화 이어갈 의미 희박"

네티즌 및 박우성 평론가와 설전 중인 배우 유아인이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유아인은 29일 자신의 트위터에 박우성 평론가를 향해 글을 썼다. 그는 "동문서답을 주시고 질문의 논점을 비틀어 응대하니, 저로서는 이 이상한 대화를 이어나갈 의미가 희박해집니다"라며 "애초에 하기로 한 법적 대응이 제 마지막 반응일 것 같아요. 변호하시는 집단의 '미러링' 형식을 한번 빌렸습니다"라고 밝혔다. 

유아인과 박우성 평론가는 그간 페미니즘과 관련된 논쟁을 계속해 왔다. 계기는 한 네티즌이 유아인에 대한 적은 글이었다. 이 네티즌은 유아인을 '애호박'에 비유했는데, 이 글을 본 유아인은 이에 대해 "애호박으로 맞아봤음?"이라는 답을 보내면서 '여성 폭력'을 암시한다는 일부 네티즌의 지적을 받았다. 

박우성 평론가 역시 유아인을 비판한 이들 중 한 명이다. 그는 "유아인이 '사랑'하자며 권하는 곳은, 짓밟힌 사회적 소수자를 자양분 삼는, 특히 여성을 때리고 강간하고 살인하는, 유아인류의 한국남자는 모르는/몰라도 되는/모른 척하는 '폭력'의 세계"라며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비판했다. 

또 "아닌척 하지만 유아인은 속물이다. 하연수는 사과할 필요없는 일에 사과했음에도 비난받는다. 김윤석은 사과해야 할 일에 당연히 사과했음는데 극찬받는다"며 "유아인은 한국사회의 이런 극단적 기울기를 아주 잘 안다. 알지만, 의심하지 않기에, 자신만만하다. 그는 지극히 평범하며, 그래서 폭력적이다"라고 연이어 유아인에 대한 글을 올렸다. 

이후 유아인은 박우성 평론가에게 "평론이 아니고 현상에 대한 비판도 아니고 한 사람에 대한 '비난'이자 '판단'으로 보이는데 제가 잘못 보았나요? 저는 그 '판단'이 쉽지 않은 사람이라 대신 여쭙겠습니다. 속물이라고 쓰신 겁니까?"라며 "개인의 감상이 아니라, 마침표를 찍어 추악한 단어로 정의할 만큼 한 사람에 대한 깊숙한 관찰과 이해를 바탕으로 한 글입니다. 그러한 자세가 영화 매체를 다루는 평론가의 인간에 대한 접근 방식입니까?"라고 반격했다. 

또 "평론가의 사회적 역할과 고뇌를 조심스럽게 들여다보니 손쉬운 평가에 중독되어 타성에 젖은 한 인간이 보입니다. 개인적인 생각과 감상을 전합니다. '유아인은 속물이다'라…. 글은 소중이 다뤄야죠. 프로라면 더더욱"이라고 글을 썼다. 

이후에도 박우성 평론가와 유아인, 그리고 네티즌은 '페미니즘'과 '여혐' 등에 대한 설전을 이어왔다. 페이스북과 트위터 등에 올라간 유아인의 글 밑에는 네티즌이 댓글로 관련 문제에 대한 의견을 게재하고 있는 상황이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