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연예 영화
'아이 캔 스피크', 국제엠네스티 언론상 특별상…공로 인정
'아이 캔 스피크' 포스터

영화 '아이 캔 스피크'(김현석 감독)가 지난 28일 발표된 국제엠네스티 언론상 특별상에 선정됐다. 

29일 '아이 캔 스피크' 측에 따르면 '아이 캔 스피크'의 제작진과 주인공 나문희는 국제엠네스티 언론상 특별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국제엠네스티 언론상은 매년 12월 10일 세계인권의 날을 맞아 인권신장에 기여한 프로그램을 선정해 시상하는 시상식으로, '군함도'의 존재를 알리는 데 공헌했던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이 수상하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엠네스티 측은 "미 하원에서 일본군 '위안부' 사죄 결의안(HR121)이 통과되었던 2007년의 이야기를 대중적인 형태로 녹여냈다"는 선정의 변과 더불어 "피해자 할머니의 현재를 조명, 용기 있게 전 세계 앞에서 증언한 '옥분'의 진취적인 삶의 태도를 통해 지금의 우리를 돌아보게 했다"라고 평가했다.

이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휴먼 코미디 장르 안에 담아낸 새로운 시도는 물론이고, 약 325만 관객을 동원하며 '위안부' 문제를 온 국민의 관심사로 만든 데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은 결과다. 

'아이 캔 스피크'는 민원 건수만 무려 8,000건, 구청의 블랙리스트 1호 도깨비 할매 옥분과 오직 원칙과 절차가 답이라고 믿는 9급 공무원 민재, 결코 어울릴 것 같지 않았던 상극의 두 사람이 영어를 통해 운명적으로 엮이게 되면서 진실이 밝혀지는 이야기를 그렸다.

앞서 주인공 나문희는 제1회 더 서울어워즈 여우주연상, 제37회 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 여우주연상에 이어 제38회 청룡영화상 여우주연상까지 거머쥐며 명불허전 연기력을 인정 받았다. 데뷔 56년 만에 청룡영화상 여우주연상의 주인공이 된 나문희는 심사위원 8인의 만장일치를 통해 선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더불어'아이 캔 스피크'를 통해 특유의 따뜻한 시선으로 묵직한 일본군 위안부 사안을 대중적 장르에 녹여내며 호평을 이끈 김현석 감독은 청룡영화상 감독상을 수상했다. '스카우트'로 2010년 청룡영화상 각본상을 받았던 김 감독은 7년 만에 다시 수상대에 올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에 대한 우리들의 부채의식 덕분에 상을 받게 된 것 같다. 감사하고 죄송하다"라며 소감을 알렸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