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광주/전남
민주당도 '유통재벌' 반대…어등산 개발 중대 기로을지로위원회 "광주시 개발계획 문제" 광주시 "올해 내 민간사업자 공모"
어등산관광단지 유통재벌 입점저지 대책위가 29일 오후 광주시청 앞에서 광주 어등산관광단지 개발에 '유통재벌'을 배제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광주시가 11년째 추진중인 어등산 관광단지 개발사업이 중대 기로에 섰다.

지역 중소상인의 반발에 윤장현 시장이 소속된 더불어민주당 을지로위원회도 '광주시 개발계획에 문제가 있다'고 지적하고 나선 것이다.

광주시는 29일 오후 어등산 관광단지 조성사업 추진을 위한 민관위원회 6차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는 민간사업자 사업제안 평가배점 등 공모지침(안)을 논의하는 자리다. 

지난달 열린 민관위원회에서는 논란이 됐던 상가면적 등 제한규정 없이 민간업자가 자율제안하는 방식에 대한 의견 접근이 이뤄졌다.

공모 업체가 백지 상태에서 사업안을 만들어오되 유통·판매시설이 많을수록 감점을, 시민상생방안이 많을수록 가점을 부여키로 한 것.

하지만 지역 중소상인들의 강하게 반대하고 있다.

어등산관광단지 유통재벌 입접저지 대책위원회는 이날 광주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어등산 개발에 유통재벌 사업자를 배제하라고 촉구했다.

대책위는 "현재 신세계, 롯데, 현대 등 유통재벌들만이 어등산 개발 참여의사를 밝히고 있다"며 "복합쇼핑몰이 들어서면 광주상권은 초토화되고 자영업 일자리는 송두리째 사라지게 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어등산 개발은 '속도'가 아니라 '방향'이다"며 "공익을 위한 개발, 시민을 위한 개발, 일자리를 위한 개발을 추진하라"고 촉구했다.

민주당 을지로위원회도 광주시의 민간사업자 선정방식에 문제를 제기했다.

을지로위원회는 "어등산부지는 오랜기간 군의 포사격장으로 황폐해진 지역을 '빛과 예술이 테마파크'를 주제로 광주시민의 문화, 휴식관광단지로 계획돼 있다가 시의 추진행정 미비로 인해 민간 유통재벌을 끌어들이는 방식으로 변경됐다"고 지적했다.

위원회는 "시가 시민들과 충분한 의견수렴없이 민간사업자를 선정하는 방식은 매우 부당하다"며 "시민에게 미래 일자리를 제공하는 체류형 관광모델, 중소상인이 함께 잘 사는 관광지가 되도록 힘을 보태겠다"고 밝혔다. 

시는 당초 올 안에 민간사업자 사업제안 공모를 추진할 예정이었지만 민주당까지 제동을 걸며 윤장현 시장이 어떤 판단을 내릴지 주목된다.

시 관계자는 "예정대로 어등산 관광단지 조성사업을 추진하기 위해서는 민관위원회에서 매각방안에 대한 합의가 이뤄져야 한다"며 "체류형 관광 인프라가 부족한 광주에 어등산의 민간 개발은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어등산 테마파크 관광단지 조감도

한편 어등산 조성사업은 2005년 12월 광주도시공사와 민간사업자가 실시협약를 통해 민간사업자 측이 사업비 3205억원을 투입해 광주 광산구 운수동 어등산 일대 277만8000㎡에 체육시설 등 테마파크를 조성하는 것이다.

어등산 관광단지에는 2015년까지 유원지 4만2000㎡, 체육시설(골프장 27홀) 154만8000㎡, 녹지도로 등 81만㎡ 등이 들어설 방침이었다. 

하지만 민간사업자인 어등산리조트 측은 재정난과 사업성 부족 등을 이유로 2012년부터 골프장만 개장해 운영하고 있다.

이후 거듭된 소송 등으로 어등산 개발사업은 '애물단지'로 전락했고 11년째 사업이 지지부진하자 시는 민관위원회를 구성해 현재 매각을 추진하고 있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