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기상∙재해
[1일 날씨] '한파' 더 매서워진다…영하 10도에 '칼바람'아침 최저 -11~1도, 낮 최고 1~8도 한파주의보·건조특보 발효…추위·화재 조심
한파특보가 내려진 30일 오후 서울 광화문 네거리에서 두터운 차림을 한 시민이 추위에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서울 낮 기온이 영하 5도까지 떨어지고 바람도 강하게 불어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29일 밤 11시를 기해 전국 곳곳에 '한파주의보'가 발효된 가운데 금요일인 1일은 영하 10도 안팎을 밑돌던 '한파'의 기세가 한층 더 매서워지겠다. 일부 지역에서는 새벽 한때 눈이 날리는 곳이 있겠다.

기상청은 1일 중국 산둥반도 부근에서 남동진하는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면서 전국에 구름이 많겠고 전라서해안은 서해상에서 해기차에 의해 만들어진 눈 구름대의 영향으로 새벽 한때 눈이 내리겠다고 30일 예보했다.

특히 서울과 경기도, 충청도, 제주도에도 낮 동안 눈이 날리는 곳이 있겠다. 또 일부 중부내륙에서 한파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당분간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강하게 유입되면서 기온이 매우 낮아져 중부내륙에는 영하 10도 내외의 분포를 보이겠다.

이날 새벽부터 낮까지의 예상 적설량은 울릉도·독도에서 3~8cm, 전라서해안, 서해5도에서 1cm 내외다. 같은 시각 예상 강수량은 전라서해안·서해5도에서 5㎜ 미만, 울릉도·독도에서 5㎜ 내외 정도다.

아침 최저기온은 -11~1도, 낮 최고기온은 1~8도로 전날보다 기온이 큰 폭으로 최대 8도가량 떨어지겠고, 아침 기온이 영하 10도 내외를 기록하는 강추위가 예상된다.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6도, 춘천 -9도, 대전 -5도, 대구 -3도, 부산 -1도, 전주 -3도, 광주 -1도, 낮 최고기온은 서울 3도, 춘천 3도, 대전 5도, 대구 6도, 부산 8도, 전주 5도, 광주 7도 등이다.

이날부터 아침 최저 기온은 영하 10도 안팎을 기록하고 낮 최고 기온도 한 자릿수를 보이는 등 매서운 한파추위가 이어지겠다. 특히 경기 남부와 충청 내륙 등 일부 중부지방에는 한파주의보가 발효된 가운데 모레까지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강하게 유입되면서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겠다.

한파주의보는 아침 최저기온이 전날보다 10도 이상 떨어져 3도 이하이고, 평년값보다 3도가 낮을 것으로 예상되거나 아침 최저기온이 -12도 이하로 2일 이상 지속될 것이 예상될 경우 발효된다.

또한 현재 강원동해안에는 건조특보도 발효된 상태다. 이에 따라 대기가 매우 건조하겠고 경상해안에서도 대기가 차차 건조해질 것으로 보여 산불 등 각종 화재 예방에도 유의해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에서 0.5~2m, 남해 앞바다에서 0.5~1m, 동해 앞바다에서 1~3.5m, 서해와 남해 먼바다에서 최대 2.5m, 동해 먼바다에서 최대 4m로 일겠다.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에서 '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현재 중부내륙에 한파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이날 아침에는 전날보다 기온이 더 떨어지고 바람도 강하게 불겠다"며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 춥겠으니 건강관리 및 시설물 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다음은 1일 지역별 날씨 예보.

-서울·경기: -9~4도, 최고강수확률 20%
-서해5도: -1~6도, 최고강수확률 20%
-강원영서: -11~3도, 최고강수확률 10%
-강원영동: -11~5도, 최고강수확률 0%
-충청북도: -10~4도, 최고강수확률 30%
-충청남도: -7~6도, 최고강수확률 20%
-경상북도: -9~7도, 최고강수확률 10%
-경상남도: -5~8도, 최고강수확률 0%
-울릉·독도: 1~5도, 최고강수확률 60%
-전라북도: -6~6도, 최고강수확률 20%
-전라남도: -3~8도, 최고강수확률 20%
-제주도: 5~12도, 최고강수확률 20%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