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유통∙생활경제
바람잘날 없는 홈쇼핑업계, 잇단 압수수색에 '당혹'…"몸사리자"'롯데홈쇼핑-GS홈쇼핑-홈앤쇼핑' 줄줄이 수사선상…후원 등 대외활동 위축

검찰의 GS홈쇼핑 압수수색에 이어 경찰이 홈앤쇼핑을 압수수색한 가운데 다음 타깃이 될 수 있다는 불안감이 홈쇼핑업계에 확산되고 있다.

수사기관의 칼날이 '롯데홈쇼핑-GS홈쇼핑-홈앤쇼핑'으로 이어진 영향이다.

31일 경찰과 관련업계에 따르면 홈앤쇼핑 채용비리 의혹과 관련해 서울 강서구 본사 및 강남의 헤드헌터 업체를 대상으로 압수수색이 진행됐다. 이번 압수수색은 채용비리 의혹이 일고 있는데 따른 조치다.

경찰은 지난달에도 신사옥 시공사 부정선거 의혹과 관련해 압수수색을 벌였다.

당시 경찰은 홈앤쇼핑이 경쟁입찰을 거쳐 삼성물산을 신사옥 시공사로 선정하는 과정에서 삼성물산보다 180억원 가량 낮은 입찰가를 써낸 대림산업을 떨어뜨린데 대해 조사했다.

최근 수사기관의 관심은 홈쇼핑 업계에 집중돼 있다. 검찰의 국내 홈쇼핑업체들이 한국e스포츠협회에 기부금을 낸 배경에 전병헌 전 청와대 정무수석비서관의 개입이 있었는지 등을 집중적으로 들여다보고 있다.

검찰은 GS홈쇼핑이 e스포츠협회에 기부금을 낸 구조가 롯데홈쇼핑과 유사하다고 봤다. 이에 검찰은 지난 28일 전 수석 사건과 관련해 GS홈쇼핑을 압수수색했다.

롯데홈쇼핑에 이어 GS홈쇼핑까지 전 전 수석에 대한 검찰의 수사 범위를 넓힌 이후 각 홈쇼핑 업체들 사이에서는 다음 타깃이 될 수 있다는 우려가 확산됐다.

이같은 상황에서 경찰이 채용비리와 관련해 홈앤쇼핑과 채용관련 외주를 받은 헤드헌터 업체들을 압수수색하자 업체들의 불안감은 보다 빠른 속도로 확산됐다.

'불똥'이 튀는 상황을 방지하기 위해 최대한 조심스럽게 활동하고 있다.

홈쇼핑 업체 관계자는 "벌써 다음 타깃으로 A사가 거론되는 등 우려의 목소리가 크다"며 "연말인데도 불구하고 눈에 띄지 않기 위해 후원활동조차 최소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