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증권
한은·시중은행장 "가계대출 증가율, 소득 증가율 내에서 관리돼야""가계부채 관련 세부 정보 파악해 정책 세워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시중 은행장들과의 금융협의회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이 총재는 "저금리에 익숙한 경제주체가 변화에 적응하는 노력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와 시중은행장들이 가계대출 증가율은 가계소득 증가율 범위 내에서 관리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한국은행은 1일 서울 태평로 한은 본관에서 열린 금융협의회에서 "장기적으로 가계대출 증가율이 가계소득 증가율 이내에서 관리되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가계부채와 관련 세부적인 정보를 파악해 정책을 세울 필요가 있다는 의견이 나왔다"고 밝혔다. 

정부의 가계부채 안정화 대책 등으로 가계채 증가세가 둔화되고 있지만, 가계부채 수준과 증가율은 여전히 높다는 점도 의견을 같이 했다. 

이주열 총재와 시중은행장들은 미국이 기준 금리를 높이더라도 자본유·출입이 국내외 경제상황, 투자자의 리스크에 대한 태도 등의 영향을 받기 때문에 외국인 투자자금 유출입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다는 데 대부분 공감했다.

이 총재는저금리에 익숙해진 경제 주체들이 투자 행태를 바꿔야 한다는 경고의 메시지도 보냈다. 그는 "기준금리 인상에 따라 가계는 차입이나 저축, 투자 등에 관한 의사 결정을 달라진 환경에 맞게 적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주열 총재는 기준 금리 인상 등 통화 완화 기조가 글로벌 금융시장의 오래된 흐름이라고도 했다. 이 총재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는 2년 전부터 금리 정상화를 꾸준히 진행했고, 일부 주요국에서도 통화정책 방향 전환이 예상된다"며 "이런 여건을 예상해 한은도 국내 경기 회복이 견실하면 통화 완화 조정이 필요하다고 시사해 왔다"고 했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