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국제사회
"WFP, 내년 北포함 아시아 15개국에 식량지원 계획"-RFA"예산 5억7000만 달러 예산 편성"
서울대학교 롯데국제관 WFP(세계식량계획) 서울사무실 모습

유엔 산하 기구 세계식량계획(WFP)은 2018년, 북한을 포함해 아시아 15개국에 식량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2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WFP는 내년 한 해동안 북한을 포함해 아프가니스탄, 방글라데시 등 아시아 15개국을 돕기 위한 사업비를 미화 약 5억7000만 달러로 편성했다.

식량 지원 대상국 중 북한과 아프가니스탄, 네팔 등 세 나라는 국제구호 기구인 세계은행(World Bank)이 분류하는 가장 가난한 나라에 속한다고 RFA는 분석했다.

WFP는 "식량지원을 위한 운영과 실행 비용을 포함한 전체 예산과 실제로 모금되는 국제사회 지원금액이 큰 격차가 있다"면서 "북한과 같은 모금 부진 국가에는 실제로 계획 규모의 절반 이하의 지원이 이뤄졌다"고 평가했다.

WFP는 지난해 7월부터 2년 6개월의 일정으로 북한 주민 170만 명을 대상으로 영양지원 사업을 진행하고 있지만 유엔 식량구호기구의 지원을 받는 북한 주민은 계획의 절반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알려졌다.

WFP는 북한의 지원대상인 170만 명을 지원하기 위해 내년 말까지 7650만 달러가 필요하지만, 11월 말까지 모금된 액수는 4570만 달러로 목표액의 60% 수준이라고 밝혔다고 RFA는 덧붙였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