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건·사고
낚싯배 전복 …"승객들 배 못 빠져나와 피해 커졌다"낚시어선업자들 “선내서 취침 중 사고 가능성” 해경 “실종자 수색작업 뒤 사고원인 파악할 것”
전복 사고 현장 (인천해양경찰서 제공) 2017.12.3

인천 영흥도 앞 해상에서 발생한 낚싯배 전복사고는 사고 당시 선내에 있던 승객들이 배에서 빠져나오지 못하면서 피해가 커졌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3일 인천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9분께 인천 옹진군 진두항 남서방 1해리 해상에서 낚시어선 선창1호(9.77톤·승선원 22명)가 급유선 명진15호(336톤급)과 충돌한 뒤 전복됐다.

이 사고로 오후 3시30분 기준 구조된 20명 가운데 13명이 목숨을 잃고 7명이 생존, 2명이 실종됐다. 구조 당시 의식이 있던 7명을 제외하고는 전원 사망했다.

구조된 20명 중 14명은 선내에서 발견돼 이 가운데 3명이 살아남았고 11명이 사망했다.

반면 선체 밖으로 빠져나온 6명 중 4명이 생존했으며, 2명이 목숨을 잃었다.

낚시어선업자들은 선창1호의 사망자가 선내에 많은 이유가 승객들이 선체 아래에 있는 대기실에 있다가 사고를 당해 배를 빠져나오지 못했기 때문으로 추정하고 있다.

한 낚시어선업자는 “대개 낚시어선은 대기실이 선체 아래 있어 전복될 경우 순식간에 출구가 물에 잠겨 구명조끼를 입었다고 해도 빠져나오기 어려운 구조를 갖고 있다”며 “사고가 난 선창1호 역시 같은 구조인데 배가 가라앉으면서 승객들이 빠져나오지 못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낚시어선업자들은 승객들이 이른 출항으로 잠을 자기 위해 대기실에 내려갔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추정했다.

또 다른 낚시어선업자는 “겨울철 바다의 수온이 차갑다고 하더라도 저체온증으로 사망하는 데는 통상 1시간 이상이 소요된다”며 “구조함정이 일찍 도착했음에도 사망자가 많았다는 건 익사의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한편 해경은 현재 실종된 선창1호 선장 오모씨(70) 등 2명에 대한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해경은 수색 작업을 마무리하는 대로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할 방침이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