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대전/충남
구본선 시의원 "영화관 입점 도시계획 심의내용 유출"
구본선 논산시의원

구본선 논산시의원(민주당)은 1일 시청 상황실에서 열린 도시주택과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CGV영화관 입점과 관련, "도시계획심의위원회 회의 내용을 사전 유출한 것"을 추궁했다.

구 의원은  "지난 8월 열린 도시계획심의위원회에서 CGV 영화관 입점 시 차량이 진입하는 출·입구가 좁아 인근 아파트 입주가 시작되면 교통체증이 예상돼  위원들 전원이 만장일치로 영화관 반대쪽 출구 도로를 개설하라는 의견을 제시해 보완·시정하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심의위원회 회의가 끝나지 않은 상황에서 정보는 물론 위원들 개개인의 발언들이 외부에 유출됐는데 어떻게 된거냐”고 따져 물었다.

구 의원은 또 개인 사익 때문에 영화관 허가를 지연 시키고 있다는 지역 일간지 기자의 의혹 제기에 대해 정면 반박했다.

구 의원은 “시민들은 문화시설을 갖춘 편안한 곳에서 살고 싶은 것이 욕망이다”면서 “영화관 입점 2~3개월 늦더라도 또 다른 불편함을 시민들에게 주는 것은 옮지 않다”고 주장했다.

그런데 “이런 발언 때문에 지역 기자가 본인이 사익을 추구하고 있다며 의혹을 제기해  위원회 전체가 의혹의 대상으로 전락했다”며 우려했다.  

그러면서 “시민의 마음을 정책에 담을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시 의원의 역할”이라고 강조했다

또 문재인 정부가 역점적으로 추진하는 원도심 재생사업에 대해서도 지적했다.

구 의원은 “타 시는 이 사업을 진행하고 있는데 시는 사업을 진행할 의사가 있는지 의심스럽다”며 “국비 공모사업이 끝나면 예산 지원도 없어 결국 피해보는 것은 주민들 아니냐”고 질타했다.

이어 “담당 공무원은 대전에 살기 때문에 원도심이 어딘지도 모른다”면서 “업무 특성을 모르는 사람이 어떻게 업무를 보느냐”며 원칙 없는 시 인사에 대해 일침을 가했다.

이에 대해 강문구 도시재생과장은 “심의위원회 회의 내용은 60일 이후 공개가 원칙"이라면서 "일부 직원들이 회의 내용을 외부에 말한 것 같다”고 자료 유출을  시인했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