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법원·검찰
'댓글공작 靑·軍 가교' 김태효 "사실관계 따라 소명할 것"'댓글' 군무원 증원 등 MB 보고·軍에 전달 의혹
이명박 정부 시절 ‘군 댓글공작’ 의혹을 받고 있는 김태효 전 청와대 대외전략비서관이 5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이명박 정부 시절 국군 사이버사령부의 여론조작 활동에 개입한 혐의 등을 받는 김태효 전 청와대 대외전략비서관이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소환됐다.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수사팀(팀장 박찬호 2차장검사)은 이날 오전 10시30분 김 전 비서관을 소환했다.

오전 10시27분쯤 검찰청사에 도착한 김 전 비서관은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군의 댓글공작과 관련해 보고를 한 적 있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검찰에) 들어가서 말하겠지만, (관련 내용을)먼저 정확하게 (검찰에서)확인을 하고 그 다음에 또 이야기했으면 좋겠다"며 즉답을 피했다.

그는 '군무원 증원 관련 지시를 군에 전달한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질문엔 "자세한 내용을 미리부터 여기서 토론할 수가 없다"며 "정확하게 들어가서 사실관계에 따라서 소명하겠다"고 말했다.

김 전 비서관은 '정치에 개입하는 것이 군 사이버사 본연의 업무범위 내에 있다고 생각하느냐'는 물음에도 "검찰에서 말하겠다"며 조사실로 향했다.

지난 2008년~2012년 대통령실 대외전략비서관을 거쳐 2012년 청와대 대외전략기획관을 지낸 김 전 비서관은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이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사이버사 증원과 관련한 보고 자리에 배석하고 이후 실무회의도 관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은 '우리사람을 뽑으라'는 취지의 이른바 'VIP 지시사항'이 담긴 문건을 확보해 분석한 결과 청와대의 의중을 김 전 비서관이 군 관계자들에게 전달한 것으로 보고 있다.

군형법상 정치관여, 직권남용 혐의로 구속됐다 풀려난 김 전 장관은 사이버사 활동내역, 인력증원, 신원조회 기준강화 등을 이 전 대통령에게 보고한 후에는 김 전 비서관과 실무회의를 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대통령의 지시사항이 담긴 '사이버사령부 관련 BH(청와대) 협조 회의 결과'라는 문건 '개요'에는 김 전 비서관의 요청으로 '사이버사령부 전력증강 및 작전임무' 관련 회의결과 보고임이 명시돼 있다.

회의 주요 내용에는 사이버사의 군무원 정원 증가와 향후 추진계획 및 건의사항이 담겨 있는데, 증원과 관련해서는 이 전 대통령 지시임을 명기하며 '대통령께서 두 차례 지시하신 사항'임을 굵은 글씨로 강조했다.

검찰은 지난달 28일 오전 김 전 비서관이 교수로 재직하고 있는 성균관대학교 연구실과 주거지를 압수수색했다. 검찰 관계자는 "의미있는 자료를 일부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김 전 비서관이 이날 소환되면서 검찰의 수사망은 이 전 대통령을 향해 좁혀지는 양상이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