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건·사고
5년간 경찰관 100명 목숨 끊어…자살예방교육 도입직장문제·정신건강 등 원인…자살원인 연구 착수

최근 5년 간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경찰관이 매년 평균 20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5일 경찰청에 따르면 최근 5년간(2012~2016) 자살한 경찰관은 무려 100명에 달한다. 2012년 18명이었던 자살 경찰관은 2014년 21명, 2016년 26명으로 점차 늘고 있다. 

이 가운데 올해 11월 기준으로는 19명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에 비해 27% 감소한 수치다. 이들 19명은 직장문제(25%) 정신건강(20%) 가정불화(17%) 등의 이유로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나타났다.

자살 경찰관의 수가 점차 증가하자 경찰청은 자살예방교육과 원인을 연구하기 위해 올해부터 자살예방교육을 도입해 신임·관리자급을 대상으로 실시 중이다. 중앙심리부검센터와 협업해 경찰용 자살조사기록지를 개발하고 자살원인 연구도 실시하고 있다. 

또 일과 가정에서 발생하는 우울증 등 각종 스트레스 예방과 관리를 위해 트라우마를 치료할 수 있는 '마음동행센터' 등에서도 상시 지원을 하고 있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마음동행센터를 각 지방청별 1개소씩 총 18개소로 확대하는 것을 추진하는 한편 평소 건강점검·위기극복 방법 제공을 위해 '자가진단 앱'역시 개발할 계획이다. 또 경찰특화 자살예방교육 프로그램을 내년까지 개발완료하고 2019년까지 전 직원 의무교육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