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경기
파주시민회의, ‘평화 통해 경제 이끌자’...“경제특구” 촉구
파주평화시민회의가 평화경제특별구역의 조속한 설치를 요구하고 있다.

"한반도의 중심에서 유라시아 대륙으로 웅비할 수 있는 기회의 땅 파주, 시민들의 단결된 힘으로 대한민국의 평화경제를 이끌자“

파주평화시민회의는 5일 정부의 ‘평화경제특구 조속한 설치’를 촉구하기 위해 “파주는 평화가 경제다”를 슬로건으로 창립대회를 개최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창립대회에는 민주당 박정 의원을 비롯해 회원 등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비전파주혁신회 우춘환 회장을 의장으로 선출했다.

이날 시민회는 “접경지역이라는 이름으로 그동안 파주시가 외면 받아왔다”며 정부를 상대로 평화경제특별구역의 조속한 설치를 촉구했다.

평화경제특별구역은 박정 의원(파주 을)이 20대 국회 1호 법안으로 제출했으며 현재 국회에 계류돼 있다.

시민회는 평화경제특별구역으로 지정되면 파주가 남과 북이 자유롭게 교역하는 것은 물론 더 나아가 유라시아 대륙을 연결하는 통상, 금융, 교통의 중심축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시민회는 또 미군반환기지의 무상반환을 요구했다.

파주는 6곳의 미군공여지가 있으며 이중 캠프에드워드에 폴리텍대학을 유치하기 위해 파주시가 국방부에 169억원을 지불한 것을 두고 ‘무상반환 해야 한다’는 여론이 높다.

시민회에 따르면 파주는 반세기 동안 미군기지로 인해 기지촌이라는 부정적인 이미지가 높았고 각종 미군관련 사건사고가 많았기에 ‘무상반환이 당연하다’는 주장이다.

우춘환 의장은 “파주경제시민회는 시민들의 단결된 의지와 힘을 모아 파주의 평화와 경제 그리고 잊혀졌던 희망을 만들어 낼 것" 이라면서 “평화를 통해 경제를 생산하는 신성장 도시로 탈바꿈 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고기석 기자  koks7@daum.net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기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