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교육
학교폭력, “교실에서 쉬는 시간에 언어폭력 많아”
경기도교육청

경기도 학생들의 학교폭력은 교실에서 쉬는 시간에 가장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교육청은 6일 지난 9월 18일~10월 27일 도내 초등학교 4학년부터 고등학교 2학년 95만 여명(참여율 94.3%)이 참여한 2017년 2차 학교폭력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실태조사는 한국교육학술정보원과 한국교육개발원에 위탁하여 NEIS 대국민서비스를 이용하여 온라인으로 이뤄졌다.

실태조사에 따르면 학교폭력 발생장소는 학교 안(69.0%)이 학교 밖(31.0%)보다 더 많이 발생했다. 학교에서는 교실 안(31.9%), 복도(14.2%), 매점(9.1%)이 학교 밖에서는 사이버공간(6.5%), 놀이터‧공원(5.4%) 순으로 많았다.

발생시간은 쉬는 시간(34.7%), 점심시간(18.9%), 하교시간 이후(13.8%), 수업시간(10.9%), 하교시간(5.7%)순으로 나타났다.

피해 유형은 언어폭력(35.6%), 집단따돌림(16.5%), 사이버 괴롭힘(11.5%), 스토킹(11.3%), 신체폭행(10.6%), 금품갈치(6.2%), 강제추행(5.2%), 심부름(3.1%) 순으로 조사됐다.

학교폭력을 가해한 이유로는 △상대방이 먼저 나를 괴롭혀서(23.7%) △장난으로(22.5%) △다른 학생의 행동이 마음에 안 들어서 (14.6%) 순이었다.

또한 피해사실에 대해서 가족에게 알리거(38.8%)나 교사나 학교폭력신고함(22.4%), 친구나 선배에게 알렸다(12.9%)고 응답한 경우가 많았으나 신고하지 않았다는 응답률도 19.9%로 조사됐다.

경기교육청은 이번 조사를 토대로 학교폭력을 예방하기 위해 △도내 25개 교육지원청에 ‘학교폭력갈등조정자문단’운영 △병원형 Wee센터 4개소 지정·운영을 통한 위기학생에 대한 상담지원 내실화 △전문상담교사 153명 증원·배치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권오준 기자  dw4467@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오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