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세종/충북
충북도·청주·제천, ‘공공기관 청렴도’ 최하위 수준권익위, 2017년도 측정 결과 발표… 4~5등급 그쳐 보은·옥천, 郡 단위 지역 중 2·3위… 충북교육청 3등급
박경호 국민권익위원회 부위원장이 6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573개 공공기관에 대한 2017년 청렴도 측정 결과을 발표하고 있다. 올해 공공기관 청렴도는 10점 만점에 7.94점으로 지난해보다 0.09점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9월 청탁금지법(일명 김영란법)이 시행된 이후 공직자에게 금품 등을 제공하던 부패 관행이 상당 부분 개선된 것으로 분석된다.

충북도·청주시·제천시 등 도내 일부 지방자치단체가 국민권익위원회의 청렴도 측정에서 최하위권 점수를 받았다.

권익위는 6일 ‘2017년 공공기관 청렴도 측정 결과’ 자료를 발표했다.

올해 충북도내 공공기관이 받아든 ‘청렴 성적표’는 그리 우수하지 않다.

충북도는 종합청렴도 10점 만점에 7.43점으로 전체 5등급 중 4등급에 머물렀다.

전국 17개 시·도 중에서도 14위에 불과하다.

충북도는 특히 국민이 평가하는 외부청렴도 점수에서 7.52점으로 16위에 그쳤다.

직원들이 평가한 내부청렴도 점수는 7.95점으로 2등급을 기록해 도청 안팎의 인식 차이가 컸다.

충북도는 이 같은 결과에 대해 종합청렴도 점수는 지난해보다 0.2점 상승했지만, 광역자치단체 평균 점수가 0.47점 대폭 상승함에 따라 등급·순위가 하락한 것으로 분석된다고 설명했다.

특히 등급·점수 하락의 주된 이유는 지난 2015년 불거진 모 대학 건축비리 사건·고위직 공무원 뇌물수수 등으로 감점이 된 것으로 보인다고 해명했다.

또 여전히 일부 금품·향응 수수 등이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시(市) 단위 기초자치단체의 청렴도 점수도 중하위권에 머물렀다.

충북도청

충북도내 시 중에서는 1~2등급이 한 곳도 없다.

충주시가 7.52점으로 3등급에 포함됐고, 청주시는 4등급(7.39점), 제천시는 최하위인 5등급(6.99점)을 받았다.

그나마 군(郡) 단위의 청렴도 성적은 높은 편이다.

보은군(8.24점)과 옥천군(8.22점)이 전국 2·3위를 기록하며 1등급을 받았다.

이어 영동군(8.02점)과 진천군(7.99점), 증평군(7.97점), 단양군(7.84점)이 2등급에 포함됐다.

음성군(7.69점)과 괴산군(7.36점)은 3등급을 기록했다.

하위권인 4~5등급에는 충북도내 군 지역이 한 곳도 포함되지 않았다.

충북도교육청은 종합청렴도 점수 7.66점으로 3등급을 받았다.

한편 권익위는 해마다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청렴도 측정을 실시하고 있으며, 올해는 573개 기관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공공기관 청렴도는 측정 대상기관의 부패경험과 부패인식에 대해서 업무 경험이 있는 국민(외부청렴도), 소속 직원(내부청렴도), 전문가(정책고객평가) 등이 응답한 설문조사 결과와 부패사건 발생현황 감점을 적용해 산출한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