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경기
수원화성문화제, ‘경기관광 대표 축제’ 선정
수원화성문화제 폐막공연

수원시는 최근 ‘수원화성문화제’가 경기도·경기관광공사가 주관하는 ‘경기관광 대표 축제’로 선정됐다고 6일 밝혔다.

경기관광 축제는 ‘경기도 10대 축제’를 확대해 올해 처음 도입했다. 경기도는 도내 지자체들이 개최하는 축제를 ‘대표’, ‘우수’, ‘유망’ 등 3등급으로 구분해 선정하고, 축제 예산 등을 단계별로 차등 지원할 계획이다.

수원화성문화제는 가장 높은 등급인 ‘대표’ 축제로 선정됐다. 경기도는 대표 축제 5개, 우수 축제 3개, 유망 축제 7개를 선정했다.

경기도는 수원화성문화제를 비롯한 대표·우수 축제 8개를 문화체육관광부가 주관하는 ‘2018 문화관광축제’ 후보로 추천할 예정이다.

앞서 경기도는 지난달 28일 ‘지역축제 심의위원회’를 열고, 도내 15개 지역축제를 대상으로 11개 항목을 평가해 축제 등급을 선정한 바 있다.

올해 수원화성문화제는 지난 9월 22~24일 열려 관광객 75만여 명이 찾았다.

수원화성문화제의 가장 큰 볼거리인 ‘정조대왕 능행차’는 서울 창덕궁에서 화성시 융릉에 이르는 59.2㎞ 구간에서 완벽하게 재현됐다. 창덕궁에서 융릉까지 ‘완벽 재현’이 이뤄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었다. 서울·안양·수원시 등에서 150만여 명이 능행차 재현을 지켜봤다.

수원시 관계자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주관하는 ‘2018년 문화관광축제’로 선정되면 국비 지원과 경기관광공사로부터 홍보마케팅·전문가 컨설팅 지원 등을 받을 수 있다”면서 “내년 수원화성문화제도 내실 있게 치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준비할 것”이라고 밝혔다.

권오준 기자  dw4467@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오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