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법원·검찰
인천 영흥도 '낚싯배 추돌' 급유선 선장·선원 구속업무상 과실치사·상 및 업무상 과실선박전복 등 혐의 법원 “증거인멸 및 도주 우려”
명진 15호 선장 전모(37)씨가 6일 오후 인천 연수구 인천해양경찰서에서 영장실질심사를 받기위해 인천지방법원으로 향하기 전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던 중 고개 숙여 사과하고 있다.

선박의 주변 상황을 제대로 살피지 않고 급유선을 운항하던 중 낚시어선을 들이받아 낚시어선 선장 등 15명을 숨지게 한 급유선 선장과 선원이 해경에 구속됐다.

인천 해양경찰서는 업무상 과실치사·상 및 업무상 과실선박전복 등의 혐의로 급유선 명진15호 선장 전모씨(37)와 갑판원 김모씨(46)를 6일 구속했다.

유창훈 인천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오후 전씨와 김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마친 뒤 “증거를 인멸하거나 도주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이들은 지난 3일 오전 6시 5분께 옹진군 영흥도 진두항 남서방 약 1해리 해상에서 선박의 주변 상황을 제대로 살피지 않고 운항하다 9.77톤급 낚싯배 선창1호를 들이받아 낚시객 등 15명을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해경 조사에서 선장 전씨는 "현장에 낚시어선이 접근한다는 사실을 알았지만 감속이나 변침을 하지 않았다"며 "알아서 피해 갈 줄 알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경은 또 전씨와 함께 사고 시간대 당직 근무자였던 갑판원 김씨가 당시 조타실을 비웠던 것을 확인했다. 총 6명이 승선한 명진15호는 2인 1조로 당직 근무자를 편성해 운영했다.

해경은 김씨가 조타실을 비운 사이 선장 혼자 급유선을 운항하다가 사고를 낸 것으로 판단했다.

해경은 전씨와 김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고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명진 15호 갑판원 김모(46)씨가 6일 오후 인천 연수구 인천해양경찰서에서 영장실질심사를 받기위해 인천지방법원으로 향하기 전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앞서 지난 3일 오전 6시5분께 인천 옹진군 영흥도 진두항 남서방 1해리 해상에서 낚시어선 선창1호(9.77톤)와 급유선 명진15호(336톤급)가 충돌한 뒤 선창1호가 전복됐다.

이 사고로 선창1호에 타고 있던 22명 가운데 15명이 목숨을 잃고 7명이 구조됐다.

이번 사고는 2015년 9월 전남 해남의 남성항에서 출발해 추자도로 향하던 낚싯배 돌고래호(9.77톤) 사고 이후 가장 큰 낚시어선 사고로 기록됐다. 돌고래호 사고로 15명이 목숨을 잃고 3명이 실종됐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