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행정자치
최근 5년간 화재 21만4천건 발생…원인 41% 담배꽁초 등 부주의같은 기간 1458명 화재로 목숨 잃어 위급상황 대비 노래방 비상구 위치 알아둬야

최근 5년간 화재사고로 1458명이 사망한 것으로 나타났다.

7일 소방청 화재발생 현황에 따르면 지난 2012년부터 2016년까지 총21만4614건의 화재가 발생해 1458명이 목숨을 잃었다. 부상자는 9246명에 달했다.

이 가운데 겨울철 화재는 5만9942건으로 전체 화재의 28%를 차지했다. 특히 주점이나 노래연습장 등 생활서비스 시설 화재가 5756건으로 겨울철에 가장 많았다.

화재발생 원인은 담배꽁초나 음식물 조리 중에 발생하는 부주의가 8931건으로 전체 화재의 41%를 차지했다. 이어 접촉 불량에 의한 단락과 과전류 등 전기적 요인이 7953건으로 37%였다.

소방청이 2014년 실시한 노래방 실물 화재 실험에 따르면 불이 나고 유독가스가 방과 복도 등 건물 내부로 퍼지는 시간은 4분 정도다.

이에 따라 음식점과 노래방 등에 갈 때는 화재 등 위급상황에 대비해 미리 비상구 위치를 알아두어야 한다.

또 불이 나면 화재가 발생한 곳과 반대방향의 비상구와 피난통로를 따라 대피하고 승강기는 정전되어 고립될 수 있으니 반드시 계단을 이용해야 한다.

이 때 화장실이나 막다른 곳으로의 대피는 위험하니 주의하고 물에 적신 수건 등으로 입과 코를 막고 유도표지를 따라 이동해야 한다.

조덕진 행안부 안전기획과장은 "연말 송년회 모임 장소에 갈 때는 미리 비상구 위치를 확인해 화재 등 위급 상황에서 신속히 대피할 수 있도록 대비하는 습관을 가져야 한다"고 당부했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