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의료·건강
외국인 1만 참석…'2019 국제당뇨병 연맹 총회' 부산 유치
한국관광공사와 부산시, 부산관광공사, 대한당뇨병학회로 구성된 '2019 국제당뇨병연맹 총회' 유치단이 아부다비에서 열리는 '2017 국제당뇨병연맹 총회'에 참석하고 있다.한국관광공사 제공

한국관광공사와 부산시, 부산관광공사, 대한당뇨병학회로 구성된 '2019 국제당뇨병연맹 총회' 유치단이 아부다비에서 열리는 '2017 국제당뇨병연맹 총회'에 참석하고 있다.한국관광공사 제공


국내에서 외국인 참가자 1만여 명 규모의 전 세계 당뇨올림픽이 열린다.
 
한국관광공사(사장 정창수)는 오는 2019년 부산에서 '2019 국제당뇨병연맹총회'(2019 IDF Congress)를 유치하게 됐다고 8일 밝혔다.
  
벨기에 브뤼셀에 본부를 두고 있는 국제당뇨병연맹(IDF, International Diabets Federation)은 1950년에 설립돼 당뇨병에 대한 세계적인 인식을 높이고 당뇨병의 관리와 치료법 개발을 목적으로 운영된다. 비영리단체로 국제연합(UN)과 세계보건기구(WHO)가 지원하는 전 세계 170개국 230개 당뇨병협회가 가입돼 있다. 총회는 2009년부터 2년마다 개최된다.
  
국제당뇨병연맹 총회는 전체 참가자가 1만5000명(외국인 1만명)에 달할 것으로 추정되는 초대형 국제회의로 지난 2006년 한 차례 개최를 추진한 바 있으나 무산된 바 있다. 한국에선 처음으로 개최하며 아시아 국가로서는 1994년 일본 고베, 1976년 인도 뉴델리에 이어 3번째 개최국이다.

한국관광공사는 2013년부터 국제당뇨병연맹 본부에 지속적인 유치 의사를 전달했다. 2015년 12월엔 아주대학교 의과대학 조남한 교수가 국제당뇨병연맹 차기 회장에 당선됨에 따라 부산관광공사와 적극적인 유치에 뛰어들었다. 또 공사와 부산시, 부산관광공사, 대한당뇨병학회로 구성된 '2019 국제당뇨병연맹 총회' 유치단이 지난 4일부터 8일까지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에서 개최된 '2017 국제당뇨병연맹 총회'에 참석했다.
 
아울러 이번 총회를 통한 경제적 파급효과는 생산유발효과 637억원, 취업유발효과는 660여명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민민홍 한국관광공사 국제관광본부장은 "2017년 한반도 안보위협에 의한 영향으로 국제회의 유치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이었다"며 "그러나 이번 초대형 국제회의를 유치하게 돼 향후 진행될 국제회의 유치에서도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2019 국제당뇨병연맹 총회'는 2019년 12월2~6일 5일간 부산 벡스코(BEXCO)에서 개최할 예정이며 주요행사는 IDF 총회, 분과별 학술회의, 심포지엄, 당뇨병 관련 산업전시회 등으로 구성된다. 조직위원장은 대한당뇨병학회 이문규 이사장이 맡게 된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