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스포츠
[동아시안컵] '충분히 준비했다'던 안데르손 북한 감독, 근거 있었다
9일 오후 일본 도쿄 아지노모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 동아시안컵(EAFF E-1 풋볼 챔피언십) 북한과 일본의 축구경기에서 예른 안데르센 북한 감독이 선수들에게 작전을 지시하고 있다.

북한은 대회에 임할 때부터 자신들을 낮췄다. 팀을 이끄는 욘 안데르센 감독은 지난 7일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본선에 출전할 수 있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 다가오는 경기들에 대해 기대가 크다"고 일단 함께 하게 된 것에 즐거움을 표한 뒤 "앞선 대회를 분석해봤는데 모든 경기들이 수준 높았다"면서 쉽지 않은 도전이 될 것이라는 뜻을 밝혔다. 객관적인 차이를 인정한다는 뜻이었다.

이어 그는 "우리가 우승 후보가 아니라는 것은 알고 있다"고 고백했다. 하지만 "그러나 충분히 준비는 잘했다. 경기장 안에서는 좋은 모습을 보이고 싶다. 기대한다"는 말을 덧붙였다.

한 나라의 대표팀 수장이 공식 회견장에서 마냥 꼬리를 내릴 수는 없으니, 통상적인 수준의 '준비했다'로 여겼다. 하지만 뚜껑을 열어보니 근거 있는 자신감이었다.

북한이 9일 오후 일본 도쿄 아지노모토 스타디움에서 열린 일본과의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 1차전에서 종료 직전 통한의 결승골을 내줘 0-1로 패했다. 결과적으로 예상된 것과 일치했다. 하지만 내용까지 많은 이들의 전망과 같진 않았다.

안방에서 경기를 펼치는 일본과 예선을 통과한 북한이 맞붙는 경기였다. 당연히 일본 쪽으로 추가 기울었다. 북한 역시 객관적인 전력에서 일본에 밀린다는 것을 인정하고 '선 수비 후 역습' 전술을 꺼내들었다. 약팀이 강팀을 상대할 때 꺼내는 일반적인 카드다. 일본 역시 이런 대응을 짐작했을 것이다. 하지만, 알고도 당했다. 그만큼 단단했던 까닭이다.

9일 오후 일본 도쿄 아지노모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 동아시안컵(EAFF E-1 풋볼 챔피언십) 북한과 일본의 축구경기에서 1대0으로 패배한 북한 선수들이 관중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스타디움의 주인공은 홈팀 일본이었다. 일본은 공 점유율을 높이면서 경기를 주도했다. 하지만 위협적인 장면은 북한의 역습 상황에서 더 많이 나왔다. 북한은 단단한 수비를 펼친 뒤 묵직하게 한방을 노렸다. 일본 골키퍼 나카무라 코스케의 선방이 아니었다면 전반전에 일본 쪽 실점이 나올 수 있었다. 일본 기자들의 안도의 탄성들이 종종 들렸을 정도다.

후반 들어서도 북한의 공세는 크게 다르지 않았다. 전술이 달라진 것은 아니다. 북한은 웅크리고 있다가 허를 찌르려 했다. 단순하게 일본 진영으로 롱볼을 보냈다. 그러나 그 카운트어택의 날카로움이 예사 수준을 벗어났다.

결과적으로 북한은 경기에서 졌다. 종료 직전 다소 운이 따르지 않은 상황에서 일본 이데구치에게 결승골을 내주고 0-1로 무릎을 꿇었다. 하지만 북한의 전력은 결코 만만치 않았다. '충분히 준비했다'던 안데르손 감독이 출사표는 빈말이 아니었다. 수비불안으로 중국과 2-2로 비긴 한국으로서는 더 긴장해야할 2차전 상대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