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스포츠
[U-20 월드컵] 한국서 열리는 3번째 월드컵, 20일 전주에서 개막'FIFA U-20 월드컵 코리아 2017' 스타트… 23일간의 축제 돌입
FIFA U-20 월드컵 코리아 2017에 참가하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이 15일 경기도 파주 NFC(국가대표 트레이닝센터)에서 열린 포토데이 행사에서 취재진을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02년 한일 월드컵과 2007년 U-17 월드컵에 이어 한국에서 개최되는 3번째 월드컵인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코리아 2017’이 20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개막한다.

2001년의 컨페더레이션스컵을 포함, FIFA가 주관 4대 대회 개최의 마지막 방점을 찍을 'FIFA U-20 월드컵 코리아 2017'은 20일 저녁 8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대한민국 대 기니의 공식 개막전을 시작으로 23일간의 축제에 돌입한다.

저녁 6시 30분부터 시작될 개막식에는 2017피파20세월드컵조직위원회의 정몽규 위원장과 유일호 총리 직무대행(경제부총리), 곽영진 상근 부위원장, 차범근 부위원장과 파티마 FIFA 사무총장 등이 참석한다. 특히 1983 멕시코 청소년월드컵에서 4강 신화를 이뤄낸 박종환 감독과 신연호, 이기근, 이태형 씨가 참석해 자리를 빛낼 예정이다.

취타대 공연 뒤 정몽규 위원장의 환영사와 파티마 FIFA 사무총장의 축사, 유일호 총리 직무대행의 개회선언으로 시작되는 개막식은 대회 슬로건인 '열정을 깨워라'를 모티브로 300여 명이 참가해 꾸며진다. 24개 참가팀의 국기 입장과 함께 태극문양을 활용한 그라운드 연출과 드론 활용으로 분위기를 고조시킬 예정이다.

박명성 총감독이 연출하는 이번 개막식은 당일 개막 행사만 하는 올림픽이나 아시안게임 등과는 달리 당일 경기 직전에 열려, 여러 제한된 조건 속에서 펼쳐진다. 잔디보호를 위해 보호막을 깔아야 하며 공연시간은 20분 정도로 제한되고 경기 전 50분 전에 모든 식순이 끝나야 한다. 선수들이 워밍업을 해야 하고 입장식을 진행해야 하기 때문이다.

개막식 공연의 피날레는 조직위 홍보대사이자 가수인 NCT DREAM이 오피셜 송 'Trigger the Fever' 무대를 선보이며 선수, 팬, 관계자가 하나 되어 '열정을 깨우는' 대회의 킥오프를 축하한다.

FIFA U-20 월드컵은 세계 축구를 이끌어갈 스타들이 성인 레벨의 국제 대회에 입문하는 첫 단계로 리오넬 메시, 폴 포그바, 디에고 마라도나, 티에리 앙리 등 수많은 스타들의 탄생을 알린 대회다.

1977년 시작돼 40주년을 맞이하는 FIFA U-20 월드컵은 지난 20회 대회를 치르는 동안 총 90개국이 참가해 오직 10개 나라에서만 우승컵을 들어 올렸으며 이번 대회에서 대한민국과 한 조에 속한 아르헨티나가 총 6번 우승을 차지해 최다 우승 기록을 갖고 있다.

21회째인 2017 대회에서는 FIFA의 연령별 대회 사상 최초로 비디오 판독 시스템(video assistant referee, VAR)이 도입되고 베트남과 바누아투가 FIFA U-20 월드컵에 처음으로 출전하며 역사적인 첫 걸음을 내딛는다.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는 공식 개막경기인 대한민국과 기니의 경기에 앞서 오후 4시30분부터 아르헨티나와 잉글랜드의 '앙숙 대결'이 펼쳐지고, 같은 날인 20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는 B조에 속한 베네주엘라 대 독일, 바누아투 대 멕시코의 경기가 진행된다.

다운로드

원본사이즈

온라인사이즈

20세 이하(U-20) 월드컵 축구대표팀 신태용 감독 및 선수들이 14일 경기도 고양시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출정식에서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과 함께 선전을 다짐하며 포즈를 취하고 있다. © News1 오대일 기자


정몽규 위원장은 "경제적으로나 정치적으로 어려운 여건 속에 준비한 이번 대회가 내셔널 서포터 영입, 30만 여의 티켓 판매량 등에서 알 수 있듯 많은 분들의 노력과 관심 속에 무사히 시작될 수 있어 무척 감사하다"면서 "이제 본격적으로 본 대회가 시작된 만큼 대회 종료까지 차질 없는 운영으로 성공적 대회를 이끌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전주에서 개최되는 개막전 티켓은 1등석이 일찌감치 매진된 가운데 FEVER존 일부를 제외한 3만 6천 여장이 판매, 신태용호는 경기장을 가득 메운 팬들의 응원 속에 첫 경기를 치를 수 있을 전망이다.

세계 축구의 미래들을 미리 만나볼 수 있는 'FIFA U-20 월드컵 코리아 2017'은 6월 11일 수원에서의 결승전까지 6개 도시(수원, 전주, 인천, 대전, 천안, 제주)에서 23일간 52경기의 일정으로 진행된다. 티켓은 kr.FIFA.com/u20ticket을 통해 예매할 수 있으며 개최도시별로 마련된 현장 매표소에서도 구매 가능하다.

출처: 뉴스1  hshan997@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