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건설·부동산
롯데자산개발, 임대관리 진출…충정로 역세권 청년주택 운영계열사 연계한 차별화 서비스 제공
충정로 청년주택 투시도/사진제공=롯데자산개발

롯데자산개발은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역세권 청년주택 운영 사업자로 나선다고 18일 밝혔다.

역세권 청년주택은 대학생·사회 초년생·신혼부부 등 청년층 임대주택 공급 활성화를 위해 서울시가 추진하는 정책사업이다.

롯데자산개발은 시행사인 원석디앤씨와 계약을 맺고 충정로에 들어서는 역세권 청년주택 499가구를 완공(2019년)후 8년 간 관리운영한다.

충정로 역세권 청년주택은 지하철 2·5호선 충정로역과 인접해 있다. 대중교통 편의성이 뛰어나 1∼2인 가구 수요가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롯데자산개발은 계열사와 연계한 임대서비스를 준비한다. 24시간콜센터 운영은 물론 냉장고·침대·소형가전 렌탈 서비스 등 다양한 주거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다.    

이광영 롯데자산개발 대표이사는 "롯데 계열사 장점을 활용한 신개념 주거문화를 청년주택에 제시할 것"이라며 "하반기 주택임대사업 관련 브랜드를 개발하고 시장확대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롯데자산개발은 서울시 금천구 가산동에 조성되는 오피스텔과 도시형생활주택 400여실을 임대운영할 예정이다.

출처: 뉴스1  hshan997@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