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대전/충남
충남농기원, “고추바이러스 예방, 잡초부터 제거해야”
                                                                당진시 꽈리고추 출하 모습

충남도 농업기술원은 고추의 바이러스 병 예방을 위해 바이러스의 기주(기생 생물에게 양분이나 서식지 따위를 제공하는 동식물)가 되는 주변 잡초를 먼저 제거해 줄 것을 도내 재배농가에 당부했다.

19일 도 농업기술원에 따르면 지난 3년 동안 고추밭과 주변의 잡초를 채집해 어떤 잡초들이 고추에 발생하는 주요 바이러스의 기주가 되는지에 대해 조사했다.

조사 결과 잠두위조바이러스(BBWV : broad bean wilt virus)는 쑥, 흰명아주, 별꽃, 클로버, 가막사리, 개망초, 털쇠무릎 등 7종에서 발생됐다.

또 오이모자이크바이러스(CMV : cucumber mosaic virus)는 흰명아주, 닭의장풀, 클로버, 가막사리, 쇠비름, 환삼덩쿨, 쑥, 박주가리, 미국가막사리, 질경이, 개망초, 큰개불알풀, 털쇠무릎 등 13종에서 발생됐다.

최근 고추에 큰 피해를 주고 있는 토마토반점위조바이러스(TSWV : tomato spotted wilt virus)는 흰명아주, 클로버, 개비름, 가막사리, 환삼덩쿨, 쑥, 질경이, 개망초, 쇠비름, 큰개불알풀, 털쇠무릎, 망초 등 12종에서 발생되는 것을 확인했다.

이에 도 농업기술원은 풍년 농사를 위해서는 바이러스의 기주식물인 주변 잡초를 모두 제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고추에서 바이러스병은 전체 수량의 30% 정도를 감소시키는 무서운 병으로, 주변 잡초들을 조기에 모두 제거해야 효과적으로 예방할 수 있고 추가적인 전염도 줄일 수 있다.

김지광 미래농업팀장은 “고추 바이러스의 기주식물이 되는 잡초를 제거해야 풍년농사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출처: 뉴스1  hshan997@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