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광주/전남
순천만정원·완도해조류박람회 영향 전남 방문객 급증봄 여행주간에 573만여명 찾아…전년대비 41% 증가
관광객들로 붐비는 순천만국가정원.(순천시 제공)

순천만국가정원과 완도국제해조류박람회 등으로 봄 여행주간인 4월29일부터 5월14일까지 전남지역 방문객이 573만4000명을 기록했다. 2016년 비슷한 기간과 비교해 41%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전남도에 따르면 이 기간에 전남도의 대표 프로그램인 '욜로(yolo) 오시오'와 완도국제해조류박람회, 담양대나무축제, 보성다향대축제, 함평 나비대축제 등 다양한 지역 축제와 프로그램으로 관광객을 이끌었다.

여기에 순천만국가정원은 지난해보다 62% 증가한 64만8000명이 다녀가 전남 주요 관광지 가운데 가장 많이 다녀간 것으로 집계됐다.

완도국제해조류박람회에도 93만7000여명이 찾았다. 지역별로는 여수, 순천, 완도, 담양 순으로 관광객이 많았다.

전남도는 이처럼 봄 여행주간 전남을 찾은 관광객이 크게 늘어난 것은 징검다리 황금연휴로 여행 분위기가 고조됐고 각종 축제, 행사, 다양한 할인 이벤트 등 특색 있는 관광문화 프로그램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했다.

올 하반기 가을 여행주간에는 주요 관광지, 지역 축제, 할인업체 등과 연계한 다양한 이벤트를 발굴해 전남이 최고의 관광지로 자리매김하도록 콘텐츠를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고재영 전남도 관광과장은 "다양한 관광 콘텐츠를 개발해 언제나 찾아오고 싶은 전국 최고의 매력적인 관광전남을 가꿔가겠다"고 말했다.

출처: 뉴스1  hshan997@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