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스포츠
[U-20 월드컵] 아르헨티나는 재밌었고, 잉글랜드는 이겼다화끈한 결정력 잉글랜드, 개인기 아르헨티나에 3-0 완승 대회 첫 VAR 가동, 비디오 판독으로 '오심 정정'
20일 오후 전북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FIFA U-20 월드컵 코리아 2017' A조 잉글랜드와 아르헨티나의 경기에서 후반전 암스트롱(잉글랜드)이 팀의 두번째 골을 넣은 후 환호하고 있다.

아르헨티나는 개개인의 전투력이 상당했다. 남미다웠다. 잉글랜드는 조직력, 공수 유기적 움직임이 좋았다. 그리고 힘과 높이가 돋보였다. 한국이 조별예선 2차전(아르헨티나)과 3차전(잉글랜드)에서 만나야할 상대들의 전력이 만만치가 않다. 기니와의 1차전을 꼭 잡아야하는 이유는 더 커졌다.

남미와 유럽을 대표하는 아르헨티나와 잉글랜드가 '국제축구연맹(FIFA) U-20월드컵 코리아' 첫 경기를 치렀다. 한국과 함께 A조에 편성된 팀들이라 관심이 높은 경기였는데, 잉글랜드의 3-0 완승으로 끝났다.

경기는 아르헨티나가 지배하고 잉글랜드가 잘 버텨내는 형국으로 출발했다. 아르헨티나는 정확한 볼터치에서 출발한 짜임새 있는 패스워크로 주도권을 잡고 경기를 이끌었다. 좌우를 크게 넓혀 문전에 위치한 스트라이커 폰세를 겨냥하는 크로스를 자주 시도했다. 전반 33분 코너킥 상황에서 콜롬바토의 헤딩 슈팅이 크로스바를 때리는 아쉬운 장면도 나왔다. 정확한 볼터치와 날카로운 크로스, 남미다웠다.

잉글랜드는 라인을 철저하게 지키는 수비로 대응, 결정적이라 말할 수 있는 상대의 최종 슈팅까지는 허용치 않았다. 아르헨티나 개개인의 기술이 좋고 공 간수 능력이 뛰어나다는 것을 판단, 굳이 빼앗기 위해 달려들지 않았다. 잘 막아낸 뒤 묵직한 카운트 어택으로 결정타를 입히겠다는 복안으로 보였는데, 그것이 통했다.

전반 36분 잉글랜드 도미닉 칼버트-르윈이 오른쪽 측면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다이빙 헤딩 슈팅으로 연결해 골망을 갈랐다. 수비수와의 경합을 이겨낸 힘 싸움 능력이 돋보였다. 잉글랜드의 첫 슈팅이 곧바로 득점이 됐던 상황이다. 

후반전 양상도 똑같았다. 아르헨티나는 만회골을 위해 공격의 비중을 높였다. 과감하게 중거리 슈팅을 시도하는 빈도도 늘어났다. 이를 잉글랜드는 침착하게 막아냈다. 그리고 후반 7분 또 다시 '한방'을 날렸다.

20일 오후 전북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FIFA U-20 월드컵 코리아 2017' A조 잉글랜드와 아르헨티나의 경기에서 후반전 도미닉 솔랑케(잉글랜드)가 팀의 세번째 골이자 패널티 골을 성공 후 환호하고 있다.

골키퍼에서 출발한 롱킥이 선수 2명을 거쳐 암스트롱의 단독 찬스로 이어졌다. 슈팅 직전의 마지막 터치가 다소 길어 각도가 많이 줄어들었는데, 강력한 오른발 슈팅이 그 좁은 공간을 뚫고 다시 아르헨티나 골망을 흔들었다. 잉글랜드의 두 번째 유효슈팅이 두 번째 득점이 됐다.

잉글랜드의 수비력을 생각했을 때 이 추가골은 아르헨티나에게 꽤나 치명적이었다. 아직은 어린 선수들, 자신들이 경기를 잘 풀고 있다고 생각했는데 2골이나 먼저 내준 아르헨티나 선수들은 쫓기기 시작했다. 슈팅 공간을 확보하지 못한 상황에서 조급하게 때리는 슈팅이 늘어나기 시작했다.

아르헨티나 클라우디오 우베다 감독은 후반 14분 2명의 공격수 라우타로 마르티네스와 호세 토마스 코네츠니를 동시에 투입하며 공격진의 변화를 꾀했다. 하지만 스코어까지 변화를 주지는 못했다. 체력이 떨어지니 부정확한 패스도 늘어났다.

잉글랜드 폴 심슨 감독은 후반 21분 두 번째 골의 주인공인 공격수 암스트롱을 빼고 미드필더 8번을 투입해 안정감의 무게를 높였다. 가뜩이나 단단한데 더 잘 지키겠다는 심산이었다. 아르헨티나 입장에서는 엎친 데 덮쳐 후반 30분 공격수 마르티네스가 퇴장을 당하는 악재도 발생했다.

아르헨티나 입장에서 최악은 만회골을 넣는 게 아닌 추가실점을 허용했다는 것이다. 잉글랜드는 후반 추가 시간 페널티킥으로 승리에 쐐기를  박는 3번째 득점까지 성공시키면서 승리를 자축했다. 솔랑케-미첼이 팀의 3번째 득점을 성공시켰다.

결국 경기는 잉글랜드의 3-0 완승으로 끝났다. 아르헨티나는 보기에 재밌는 축구를 했고, 잉글랜드는 경기에서 이겼다. 그렇다고 아르헨티나의 수준이 떨어지는 것은 아니었다. 관중석에서 직접 경기를 지켜봤던 신태용 감독의 고민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20일 오후 전북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FIFA U-20 월드컵 코리아 2017' A조 아르헨티나와 잉글랜드 경기에서 빈센트 유엔 주심이 대회 첫 비디오 판독에 대한 판정을 내리고 있다.

한편 이날 경기에서는 연령별 대회 최초로 운영되는 비디오 판독 시스템(Video Assistant Referees, 이하 VAR)이 실제로 가동됐다. VAR을 통해 오심을 잡아냈다.

상황은 후반 30분 벌어졌다. 잉글랜드가 2-0으로 앞서고 있던 때, 아르헨티나의 코너킥에 앞서 주심이 경기 재개를 하지 않은 채 선수에게 잠시 대기하라는 동작을 보냈다. 이어폰을 통해 비디오 판독실 내 운영요원과 의견을 주고받던 빈센트 유엔 주심은 곧바로 두 손으로 네모 모양을 그렸다. 비디오 판독을 실시하겠다는 뜻이었다.

전광판에 'VAR / INCIDENT UNDER REVIEW / 비디오 판독중'이라는 자막이 나오면서 주심은 준비된 모니터를 향해 경기를 되돌려봤다. 경기장으로 돌아와서는 아르헨티나의 공격수 마르티네스를 불렀다. 그리고는 곧바로 레드카드를 꺼내들었다.

코너킥 직전 아르헨티나가 공격할 때 마르티네스가 잉글랜드 수비수 토모리를 제치고 돌파해 나갔는데 이 과정에서 파울이 있었던 것을 주심이 모르고 지나갔다. 팬들의 이해를 돕기 위해 전광판에 당시 영상이 흘러나왔는데, 팔꿈치로 토모리 얼굴을 가격하고 공을 탈취하는 장면이 나왔다.

관중들은 탄성으로 파울이 있었음을 확인했다. FIFA가 자신 있게 '분명한 오류'가 발견될 시 시행하겠다고 약속했던 VAR이 대회 첫날부터 효과를 보았다.

20일 오후 전북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FIFA U-20 월드컵 코리아 2017' A조 아르헨티나와 잉글랜드 경기에서 대회 첫 비디오 판독이 진행되고 있다.

출처: 뉴스1  hshan997@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