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스포츠
北 주도 국제태권도연맹(ITF) 시범단, 내달 23일 방한VOA 보도…무주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개막식서 시범공연
북한 량강도태권도선수단에서 선수들이 훈련하는 모습을 노동신문이 12일 보도했다. (노동신문)

북한이 주도하는 국제태권도연맹(ITF)이 한국이 주도하는 세계태권도연맹(WTF)의 초청을 받아들여 오는 6월 한국에 시범단을 파견한다.

20일 미국의소리(VOA) 방송에 따르면 조지 바이탈리 ITF 대변인은 ITF 시범단이 다음달 23일 서울에 도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VOA에 따르면 ITF 시범단은 리용선 ITF 총재와 바이탈리 대변인 등 관계자 6명과 선수단, 코치, 의료진 등 총 33명으로 구성됐다. 선수단에는 북한 국적 외에도 미국, 영국, 오스트리아, 불가리아, 체코, 그린란드 선수들이 포함돼 있다.

시범단은 다음달 24~30일 전라북도 무주군 설천면 태권도원 T1 경기장에서 열리는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개막식 무대에서 시범 공연을 선보이고 7월1일 한국을 떠날 예정이다.

이에 ITF 주최로 오는 9월 평양에서 열리는 태권도세계선수권대회에 한국 선수들이 주축이 된 WTF 시범단이 참가할 가능성도 커졌다고 VOA는 전했다.

1973년 시작돼 2년마다 열리는 WTF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는 올해로 23회를 맞았고, 한국 개최는 7번째다. ITF 태권도세계선수권대회는 올해 20회로, 북한은 지난 1992년 이후 19년 만인 2011년 제17차 대회를 연 뒤 6년 만에 다시 대회를 개최하게 됐다. 

남북이 각각 주도하는 두 태권도연맹은 2014년 8월 중국 난징에서 상대방 경기 교차출전과 다국적 시범단 구성 등을 약속하는 의향서를 채택한 바 있다.

이에 이듬해 5월 러시아 첼라빈스크에서 세계태권도연맹 주최로 열린 세계대회에 사상 처음으로 북한 태권도인들이 주축이 된 시범단이 개막식 무대에 오르기도 했다.

출처: 뉴스1  hshan997@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