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교육
조희연 "文정부, 전교조 법외노조 조속히 해결해야"SNS에 글 남겨…전교조에는 연가투쟁 철회 요청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에 연가투쟁 철회를 요청했다. 문재인정부에는 전교조가 요구하는 법외노조 철회를 촉구했다.

조 교육감은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전교조 선생님들의 연가투쟁이 12월15일 진행되는 것으로 예고돼 있는데 선생님들께 마지막까지 학생들과 함께 해주십사 거듭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그는 "학교에서 학생들과 함께 살아가는 것을 천직으로 알고 있는 선생님들이 연가를 내고 학교를 나서는 것에 대해 그 주장의 절박함을 충분히 이해한다"면서도 "(연가투쟁 결정은) 유감스러울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정부에는 전교조 법외노조 문제에 대한 조속한 해결을 촉구했다. 조 교육감은 "전교조가 연가투쟁을 포함한 대정부 총력투쟁을 하는 극한 대립 상황이 발생한 것은 문재인정부 출범과 함께 기대됐던 박근혜정부의 교육적폐인 '전교조 법상 노조 아님 처분' 문제가 조기에 해결되지 못했기 때문"이라며 "이 문제에 대해 정부가 적극적으로 나서 해결책을 모색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국정원, 언론계 적폐청산을 보면서 국민들이 새로운 나라에 대한 희망을 키워가는 상황에서 교육계 적폐청산 역시 시간을 다퉈 추진돼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고 싶다"고 부연했다.

조 교육감은 "정부와 전교조, 서울시교육청 모두 희망의 새 길을 함께 걷는 동반자"라며 "문제를 함께 풀어가고 새 길을 함께 열어가기를 간절히 기대한다"며 마무리했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