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교육
“서남대 폐쇄명령으로 설립자 횡령금 330억원 탕감”서남대 "비리 옹호, 적폐 양산 결정" 비판
서남대학교 인수에 나선 서울시립대와 삼육대의 정상화 계획서가 반려되며 폐교위기에 몰린 전북 남원시 서남대학교 대학본부에서 교직원이 출입하고 있다.

서남대학교는 13일 교육부의 학교 폐쇄 명령과 관련해 “비리를 옹호하고 적폐를 양산하는 결정”이라고 비판했다.

대학 측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폐쇄명령 통지로 인해 학생들의 등록금을 편취한 비리 설립자의 횡령금 330억원을 탕감해주고, 역시 등록금으로 만들어진 천문학적 교육재산은 설립자의 딸이 운영하는 학교에 합법적으로 대물림해 주게 된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대학은 또 “교육부는 2017년 12월13일 사립제도와 전결로 서남대 폐쇄명령 및 학교법인 서남학원 해산명령 처분을 서남대 측에 통지했다”며 “교육부의 졸속한 폐쇄명령 결정은 서남대학교 구성원의 정상화 염원을 담아 제출한 온 종합병원의 정상화 계획서가 접수된 지 불과 이틀 만에 진행됐으며 교육부의 요구에 따라 온 종합병원 정상화계획서 보완자료를 제출한 지 만 하루도 지나지 않아 전격적으로 이뤄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서남대 폐쇄명령은 13일 오전에, 온 종합병원의 정상화 계획서 불수용 공문은 오후에 각각 통지됐다”며 “서남대 폐쇄를 기정사실화 해 놓고 여론의 뭇매를 피하기 위해 온 종합병원 정상화 계획서를 받아 수용 의지가 전혀 없는 요식적 검토를 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학교는 “또 같은 날 오전 전주고려병원과 부영주택건설은 서남대 정상화 계획서를 접수하고 제출하기 위해 횡령금 330억원, 체불임금 200억원 등 1100억원의 긴급 투자계획과 함께 의과대학 부속병원 건립, 국제협력 등 종합대학의 총체적 기능을 위한 중장기 투자계획 등 총 7000억원의 포괄적 정상화 계획을 서남대 측에 접수했다”며 “그러나 교육부가 전격적으로 이를 무산시키기 위해 당초 15일쯤 진행할 것으로 예상한다던 폐쇄명령을 전격적으로 앞당겨 실시한 게 아닌가 하는 의구심을 지울 수 없다”고 주장했다.

학교 측은 문재인 대통령과의 면담을 요청하고 청와대와 교육부 정문 앞에서 농성을 진행하고 있다. 또 교육부의 학교 폐쇄명령에 대해 행정처분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 및 행정소송을 진행할 예정이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