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연예 영화
'1987' 김윤석 "30년 전 본 '탁 치니 억', 내 대사 될 줄이야"
배우 김윤석이 13일 오후 서울 용산CGV에서 열린 영화 ‘1987’(감독 장준환) 언론 시사회에 참석해 객석을 바라보고 있다.

배우 김윤석이 박종철 열사가 자신의 고등학교 선배임을 알리며 "탁 치니 억이라는 대사를 내가할 줄 몰랐다"고 말했다. 

김윤석은 13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 용산에서 열린 영화 '1987'의 언론배급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자신의 배역에 대해 "굉장히 갈등을 많이 했다. '탁 치니까 억'이라는 대사를 내가 치게 될 줄이야. 상상도 못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탁 치니까 억'이라는 말을 일간지 신문의 헤드라인으로 도배되는 것을 본 세대다. 정말 이것을 가지고 이런 일이 있다는 것에 대해 30년 뒤에 내가 이 말을 하게 될 줄 생각도 못했다"고 덧붙였다.

또 "아시는 분은 다 아시겠지만 박종철이 내 고등학교 2회 선배다 이 배역을 누군가 해야 영화가 만들어지고, 기왕 할 거 최선을 다해서 그 시대 고증, 인물 고증에 최선을 다해보자 해서 맡게 됐다"고 설명했다. 

'1987'은 '6월 항쟁'을 배경으로 한 실화 영화다. 1987년 1월 경찰 조사를 받던 스물두 살 대학생 박종철이 사망한 후 그의 죽음을 둘러싼 진실을 밝히기 위해 애썼던 평범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렸다.

김윤석이 박종철 고문사건의 은폐를 지시하는 대공수사처 박처장 역을, 하정우가 故박종철의 화장 동의를 거부하고 부검을 밀어붙이는 서울지검 최검사 역을, 유해진이 사건의 진실을 담은 옥중서신을 전달하는 교도관 한병용 역을 맡았다.

또 김태리가 87학번 대학신입생 연희 역을, 박희순이 박처장의 부하이자 대공형사인 조반장 역을, 이희준이 사건의 진실을 파헤치기 ㅜ이해 끝까지 매달리는 사회부 윤기자 역을 맡았다. 오는 27일 개봉한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