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법원·검찰
수사기관 사칭 12여억원 가로챈 보이스피싱 일당 21명 검거필리핀에 콜센터 열고 범행 시나리오 암기 합숙훈련까지

검사나 금융기관 관계자 등을 사칭해 전화금융사기를 벌인 A씨(36) 등 보이스피싱 조직원 일당이 필리핀에서 무더기로 경찰에 붙잡혔다.

14일 충남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따르면 검사나 금융기관 관계자 등을 사칭해 전화금융사기를 벌인 혐의로 보이스피싱 조직원 21명을 필리핀 현지에서 검거해 이날 오후 국내 공항을 통해 모두 송환됐다.

이날 집단 송환된 보이스피싱 조직원은 충남경찰청 관할 21명을 포함해 총 47명에 이른다.

이들은 지난 2016년 5월부터 지난 4월까지 필리핀에 콜센터를 차려놓고 '범행 현장에서 당신의 통장이 발견됐으니, 통장과 범죄의 관련성 여부에 대한 수사가 필요하다' 는 등 수사기관이나 금융기관을 사칭해 돈을 대포통장에 입금하도록 하는 방법으로 91명으로부터 12억여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결과 이들은 ‘범행 현장에서 피해자의 통장이 발견됐으니 범행 관련성 여부 확인이 필요하다며 은행계좌에 있는 돈을 국가감시계좌로 이체해야 한다’고 피해자들을 속인 것으로 드러났다.

더욱이 이들은 보이스피싱 범행을 의심하는 피해자들에게 구속을 하겠다며 겁을 주는 대담함까지 보였다.

이들은 범행 시나리오까지 마련해 콜센터 직원들이 숙지하도록 합숙훈련까지 시켰다고 경찰은 전했다.

노세호 충남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장은 "보이스피싱 범행 수법이 날로 지능화되고 있는 만큼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라며 "수사기관은 전화로 형사사건에 연루됐다고 돈을 입금하라고 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명심해 달라"고 강조했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