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의료·건강
서울 30.2도 '벌써 한여름'…85년만에 가장 더웠다동두천 30.9도, 춘천 30.3도 등 전국 곳곳 불볕더위 기상관측 이래 5월초 최고기온

서울 낮 최고기온이 30도를 넘나드는 등 전국이 초여름 날씨를 보인 3일 오후 인천 을왕리 해수욕장에서 시민들이 무더위를 피해 해변에서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 News1


부처님 오신날인 3일 오후 서울의 낮 최고기온이 30.2도까지 오르면서 기상 관측 이래 5월 상순 기온 중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날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서울의 낮 최고기온인 30.2도는 1907년 기상 관측이 시작된 이래 5월 상순 기온으로는 가장 높은 기온이다. 이는 지난 110년의 기상 관측 역사상 5월 초 최고기온으로 기록된 지난 1932년 당시 30.2도와 동일한 것이다.

서울 뿐만 아니라 이날 전국이 30도 안팎을 오르내리는 한여름의 더위를 나타냈다.

동두천 30.9도, 춘천 30.3도, 청주 30도, 충주 29.7도, 대전 29.6도, 수원 29.4도, 원주 28.8도, 목포 26.7도, 인천 26.6도 등으로 나타나 올해 가장 높은 기온을 기록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동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으로 따뜻한 남서쪽 공기가 유입됐고, 맑은 날씨로 인해 일사(햇빛)가 가해져 기온이 높아졌다"고 분석했다.

한편 이같이 맑은 날씨는 4일 오전까지 이어지다 차차 중국 상해 부근에서 다가오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오후에 흐려지겠다고 기상청은 밝혔다.

오후에 제주도에는 비가 오겠고, 충청남부와 전라도, 경남은 밤부터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4일 낮 동안에는 일사에 의해 기온이 오르면서 평년보다 높겠으나 밤에는 복사냉각으로 기온이 낮아져 낮과 밤의 기온차가 크겠으니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출처: 뉴스1  hshan997@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