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IT·과학
가상화폐거래소들 "시중은행 수준의 보안시스템 갖추겠다"거래은행 보안실사 직접 받을 것…오프라인 민원센터 구축
김진화 한국블록체인협회준비위원회 공동대표가 15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암호화폐 거래소 자율규제안 설명 및 기자간담회에서 규제안을 설명하고 있다.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들이 시중은행 수준으로 보안시스템을 강화하기로 결의했다.

가상화폐 거래소들의 모임인 한국블록체인협회 준비위원회는 15일 서울 은행연합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빗썸 해킹 같은 일들이 앞으로 벌어지지 않도록 금융업체 수준의 자체 보안시스템을 마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진화 한국블록체인협회 준비위원회 대표는 "내년 2분기 내에 금융업체 거래에 준하는 정보보호시스템을 마련할 것"이라며 "정부 보안인증(ISMS) 인증 외에도 거래소들과 협력하는 6개 은행(농협·국민·IBK·하나·신한·광주은행)이 지정하는 전문기관을 통해 보안에 관련된 실사를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13일 우리은행과 산업은행 등 국책은행들은 가상화폐 계좌를 새로 열어주지 않겠다고 선언하고, 기존 계좌도 점진적으로 동결하기로 했다. 그러나 농협·국민·IBK·하나·신한·광주은행은 은행에 준하는 보안기준을 갖추면 계좌서비스를 해주기로 거래소들과 합의했다.

김 대표는 "임직원들의 내부강령도 만들고, 이를 어기면 협회차원에서 형사고발 등 강력한 제재를 가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오프라인 민원센터 구축을 의무화해 내년부터는 해킹피해뿐 아니라 고객불만이 바로 대응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