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주말 도심 곳곳서 태극기 집회…"박근혜 석방하라"
16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대한애국당과 박근혜 전 대통령 무죄석방 서명운동본부가 박 전 대통령의 석방을 촉구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

16일 주말을 맞아 서울 도심 곳곳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석방을 촉구하는 보수단체의 집회가 열렸다.

대한애국당과 '박근혜전대통령무죄석방서명운동본부'는 이날 오후 1시쯤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북측에서 집회를 열고 "박근혜 전 대통령이 살아야 나라가 산다"면서 박 전 대통령의 석방을 촉구했다.  

조원진 대한애국당 의원은 발언대에 올라 "우리가 태극기를 들고 끝까지 투쟁해야지만 대한민국을 지킬 수 있고 억울한 박 대통령을 무죄석방할 수 있다"며 "박 전 대통령은 죄가 없다. 즉각 석방하라"고 촉구했다.

주최 측 추산 1만여명의 참가자들은 집회가 끝나는 오후4시쯤 광화문과 세종로, 종각 등으로 행진할 예정이다.

태극기혁명국민운동본부도 이날 오후 1시쯤 서울 중구 대한문 앞에서 집회를 열었다.

태극기와 성조기를 든 500여명(주최 측 추산)의 집회 참가자들은 '종북좌파 타도하자', '죄없는 박근혜 대통령을 구출하자' 등의 구호를 외치며 3시간가량 집회를 진행했다. 참가자들은 집회를 마치고 광화문광장까지 행진할 예정이다.

한편 이날 오후 박근혜 전 대통령 구명총연합과 태극기행동본부도 각각 서울 종로구 보신각 앞과 동화면세점 앞에서 집회를 열었다.

16일 오후 서울 중구 대한문 앞에서 태극기혁명국민운동본부가 집회를 열고 있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