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강원
한파가 반가운 강원도 스키장…관광객 인산인해
강원 곳곳에 한파가 몰아치고 있는 16일 강원도 평창 용평스키장에서 설원을 즐기러 온 스키어와 스노보더들이 리프트를 타고 오르고 있다.

강원 대부분 지역에 맹추위가 기승을 부리는 가운데 주말을 맞아 각 스키장들이 본격 스키 시즌을 즐기려고 찾아온 스키어와 스노보더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강원지방기상청에 따르면 16일 낮 최고기온은 내륙 영하 4~0도, 산지 영하 7~4도로 한 낮에도 영하의 기온을 보이고 있으며 북부내륙과 산지에는 한파특보가 일주일째 이어지고 있다.

맹추위가 이어지면서 도내 각 지역 스키장들은 즐거운 비명을 지르고 있다.

강원 곳곳에 한파가 몰아치고 있는 16일 강원도 평창 용평스키장에서 스키어와 스노보더들이 설원 속 라이딩을 즐기고 있다.

영하의 날씨가 지속되며 큰 관리 없이 스키장 내 코스를 관리할 수 있고 설질 또한 좋아지기 때문이다.

오후 3시를 기준해 대명 비발디 스키장에는 7000여명의 관광객이 방문했으며 휘닉스 평창에도 6000여명, 평창 용평스키장에는 4000여명이 찾아 한겨울 설원을 즐겼다.

이날 각 스키장을 찾은 가족·연인·친구 등 관광객들은 각각의 코스를 내려오며 스피드를 즐기거나 하얀 설원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는 등 여유로운 오후를 보냈다.

스키장 관계자는 “추위가 일찍 찾아와 모든 슬로프 오픈 시기가 지난해보다 앞당겨졌다”며 “연말연시 스키를 즐기려는 스키어들이 많이 찾아올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주말인 16일 강원 원주시 한솔 오크밸리 스키장을 찾은 스키어들이 리프트를 타기 위해 몰려있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