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대방동 미군기지, 2020년 여성 가족 공간으로 탈바꿈21일 '스페이스 살림' 착공…여성 중심 복합 시설

반세기 이상 미군기지로 쓰였던 대방동 '캠프그레이' 땅이 2020년 여성 가족 복합 공간으로 새롭게 태어난다.

서울시는 21일 여성 가족 복합 시설인 '스페이스 살림'을 착공해 2020년 5월 준공 계획이라고 밝혔다.

서울 동작구 대방동은 6.25 전쟁 격전지로 이후 미군캠프, 전사자 배우자 정착지를 비롯해 시립부녀보호소 등 근대사적으로 여성과 가족의 아픈 기억들을 간직하고 있는 곳이다.

앞으로는 여성을 중심으로 한 가족들이 다양한 실험과 상상, 창업을 통해 행복을 실현할 수 있는 공간으로 바뀐다.

스페이스 살림은 동작구 대방동 340-3 외 3필지(대방역 2·3번 출구 인근, 8874,8㎡)에 지하 2층 지상 7층 규모로 설립할 예정이다.

대방동에 위치한 서울여성플라자(2만2519㎡) 바로 앞 부지에 건립해 '여성·가족의 메카'로 조성할 계획이다.

스페이스 살림에 들어서게 될 주요시설은 △가족·문화공간(가족살림학교, 가족놀이터, 가족서제, 야외공연장) △창조적 제작 및 창업 공간(작업실, 배움공간, 50개소 가게 위치) △열린 공유 공간'(공유부엌, 모임공간, 열린카페, 연수시설)으로 1만7621㎡ 규모다.

시공업체는 각종 행정절차와 입찰과정을 거쳐 호반건설로 선정됐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스페이스 살림 조성으로 다양한 여성·가족들이 성평등하고 지속가능한 가족행복을 누릴 수 있도록 여성가족의 삶에 새로운 지평을 열어가고자 한다"고 전했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