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사업장 분진에 황사·미세먼지도 포함…마스크 제공 의무


정부가 최근 국민건강의 심각한 위험요소로 자리 잡은 미세먼지와 황사를 '산업안전보건 기준에 관한 규칙'(이하 산업안전보건규칙)의 의무 대상에 포함하기로 했다.

고용노동부는 지난달 27일 안전보건규칙 내 '분진 작업'에 '황사 또는 미세먼지(PM10, PM2.5) 경보발령 지역에서의 옥외작업'을 포함하는 규칙 개정안을 입법예고했다.

이에 따라 사업주는 호흡용 보호구 지급, 황사·미세먼지의 유해성 주지 등 황사 또는 미세먼지로 인한 근로자 건강장해 예방 조치를 하도록 했다.

폭염에 대비해서는 옥외장소 근로자의 열사병·열탈진을 예방하기 위해 장시간 작업 시 적절한 휴식, 그늘진 장소 제공 등을 의무화했다.

1990년 규칙 제정 후 한 차례도 개정되지 않았던 잠수작업은 수면 위에서 공기를 공급하는 '표면공급식 잠수작업'과 기체통을 휴대하는 '스쿠버 잠수작업'으로 나누어 안전조치 기준을 구분했다.

그간 제조자의 KS인증과 건설현장 구매자의 산업안전보건법에 따른 KCS 인증 등 이중으로 인증을 받아야 했던 추락·낙하방지망은 KS인증을 받은 제품을 사용하면 되는 것으로 간소화했다.

산업안전보건규칙 개정안의 입법예고 기간은 오는 6월 7일까지다.

출처: 뉴스1  hshan997@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