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연예
[공식]윤손하 측 "자녀와 캐나다行 맞지만 이민 결정 No"
배우 윤손하 / News1

배우 윤손하의 캐나다 이민설이 보도된 가운데 소속사는 "개인적 이유로 캐나다에 가는 것은 맞지만 이민까지 생각하고 있는 것은 아니다"고 밝혔다.

26일 한 매체는 윤손하가 최근 캐나다 이민을 위한 법적 절차를 모두 마치고 출국을 준비하고 있다며, 그 이유가 지난 6월 윤손하의 초등학생 아들이 학교 폭력 사건에 연루됐다는 보도 때문이라고 전했다.

이에 대해 윤손하 소속사 관계자는 뉴스1에 "윤손하가 자녀와 함께 캐나다에 가는 것은 맞다. 그러나 (보도처럼) 현재 이민까지 생각하고 있는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윤손하의 향후 일정이나 계획은 모두 미정이다.

이어 "배우의 개인적인 일이므로, 소속사에서는 이와 관련된 자세한 입장을 밝히기가 어렵다. 캐나다 정착설 등 여러 이야기가 나오고 있는 것으로 아는데, 사실이 아니다. 추측성, 악의적 댓글은 자제해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6월 SBS 8뉴스는 서울 숭의 초등학교 3학년 한 남학생이 같은 반 아이 4명으로부터 폭행을 당했다는 소식을 전했다. 이에 윤손하의 아들이 폭행에 연루됐다는 설이 제기됐고, 그러자 윤손하는 다음날 소속사를 통해 "실은 상당 부분 다름이 있었다"고 즉각 해명에 나섰다.

특히 당시 윤손하는 "다친 아이와 가족, 그리고 학교와 대중에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면서도 "SBS의 뉴스에서 이런 구체적인 사실들을 양측의 대조 검토 없이 피해 아이 부모의 말만 듣고 보도했다는 사실과 피해 아이의 부모와 상담을 하던 담당교사 녹취가 악의적으로 편집돼 방송으로 나갔다는 점은 참으로 유감"이라고 반박했다.

해당 보도는 지난 7월 언론중재위원회에도 회부됐으나, 윤손하와 SBS의 조정 심리는 '조정불성립'으로 마무리됐다. 이에 서울시교육청은 특별감사를 통해 학교 폭력 축소·은폐를 확인했다며 숭의 초등학교 교장과 교감, 생활지도부장, 담임교사 등 4명에 대해 중징계를 요구한 데 이어 경찰 수사까지 의뢰했다. 하지만 숭의초등학교 법인인 숭의학원은 정직처분 취소를 요구하는 재심의까지 기각되자 교육청을 상대로 행정 소송을 냈고 지난 11월부터 교원 4명을 복직시켰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