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에너지·중공업
격 낮춘 '원자력의 날' 기념식…장관 불참·포상 축소

산업통상자원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7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제7회 원자력 안전 및 진흥의 날' 기념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원자력의 날은 2009년 12월27일 아랍에미리트(UAE) 원전 수출을 계기로 원자력 안전의 중요성을 알리고 원전 산업 진흥을 촉진하기 위해 만든 법정기념일이다.

산업부와 과기부가 격년으로 번갈아 가며 주최한다. 올해 행사는 장관급이 참석하던 종전과 달리 차관급이 참석했고, 훈·포장과 대통령 표창을 주던 유공자 포상도 장관표창으로 격을 낮췄다.

이인호 산업부 차관은 사전 배포한 축사를 통해 원자력이 경제와 국민에게 기여한 성과를 높이 평가하면서도 에너지전환이라는 시대적 변화에 부응할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특히 영국, 체코, 사우디 등 원전 수출과 해외 진출 등과 관련해 "수익성과 리스크를 고려해야 하겠지만, 정부 차원의 정책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