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연예 영화
'기억의 밤' 측 "불법 유출 법적 대응, 유포자 선처 無"
'기억의 밤' 포스터 /News1

영화 '기억의 밤'(장항준 감독)이 온라인상 불법 유출로 인하여 심각한 저작권 피해를 입고 있다며 불법 유포자에 대한 강경 대응을 시사했다. 

'기억의 밤'의 배급사 ㈜키위컴퍼니는 "지난 11월 29일 개봉하여 절찬리 상영됐던 '기억의 밤'이 온라인상 불법 유출로 인하여 심각한 저작권 피해를 입고 있다"며 사이버 수사대에 사건 수사를 의뢰할 것이라고 알렸다.

배급차 측은 "11월 27일 IPTV/VOD 서비스를 실시하자마자 페이스북 및 불법다운로드 사이트에 영화의 풀영상이 불법적으로 업로드되기 시작했다"면서 "'기억의 밤' 제작사는 해당 게시물은 물론 온라인상의 불법 다운로드 루트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여 저작권 침해 및 피해액에 대해 경찰서 사이버 수사대에 사건 수사를 의뢰,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미 '범죄도시'를 통해 이미 불법 유포자들을 엄중히 고발하며 강경 대응했던 ㈜키위컴퍼니는 "지난 '범죄도시' 불법 유출 사태 당시 50여 명의 불법 업로더를 고발했다. '기억의 밤'의 불법 유포자에 대해서도 선처 없이 끝까지 책임을 물을 것이라며 강력하고 지속적인 법정 대응을 진행할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