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증권
가짜 가상화폐 등 불법금융 제보자 13명에 4100만원 포상올해 유사수신 업체 수사 의뢰 153건

# 박모씨(48)와 정모씨(59)는 가짜 가상화폐 '코알코인'을 통해 투자자 5000여명에게 191억원을 편취한 혐의로 지난 8월 구속기소 됐다. 검거 과정에서 빛을 발한 건 제보자 A씨의 신고였다. A씨는 금융당국에 박씨 등이 불법으로 투자자 모집을 하는 근거지를 알렸다. 수사당국은 이를 바탕으로 혐의를 입증하고, 불법 업체를 이른 시일 내 압수수색해 투자 피해금 십수억원을 회수할 수 있었다.

금융감독원은 이 같은 불법금융 사기 제보자 13명을 선발해 포상금 4100만원을 지급했다고 27일 밝혔다.

포상자 선정은 내·외부 심사위원들이 신고한 사건 피해 규모와 신고 시기, 신고 내용 등을 두루 따져 선발했다. '최우수-우수-장려' 등급으로 나누는데 이번엔 최우수 등급은 없었고 우수(500만원) 5명, 장려(200만원) 8명 등이었다.

금감원이 올해 수사 의뢰한 유사수신 혐의업체는 모두 153개로 지난해(151개)와 비슷한 수준이었다.

금감원 관계자는 "최근 가상화폐를 빌미로 한 금융사기가 급증하고 있어 투자자 유의가 요구된다"며 "피해 사례는 금감원에 적극적으로 신고해달라"고 강조했다.

금감원은 내년 2월8일부터 대부업법 및 이자제한법상 최고금리가 24%로 인하함에 따라 고금리, 불법 채권추심 등 사금융행위에 대한 모니터링도 강화할 예정이다.

불법금융 피해는 금감원 신고센터(국번없이 1332)나 금융소비자 정보 포털 '파인' 홈페이지(fine.fss.or.kr)에서 하면 된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