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한·일 위안부 합의 2주년, 시민단체 "합의 즉각 폐지하라"정부의 과거사·한일관계 투트랙 접근 비판
평화나비 네트워크, 청춘의 지성 등 대학생들이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옛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외교부 2015 한일합의 검증 TF발표'에 대한 입장발표를 마치고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2015년 12월28일 체결된 한·일 위안부 합의 2주년을 맞이해 합의 파기를 주장하는 시민단체의 집회와 기자회견이 서울 도심 곳곳에서 열렸다. 

'평화와통일을여는사람들'(평통사)은 28일 오전 10시쯤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근본적 해결은 강제 동원의 불법성을 일본 정부가 인정하고 이에 대한 진정한 사죄와 배상이 전제되는 속에서만 가능하다는 사실을 다시 한번 천명한다"고 밝혔다.

평통사는 전날(27일) 외교부가 '한·일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문제 합의 검토 태스크포스(TF)' 결과를 발표하며 '피해자가 아닌 정부 입장에서 타결한 '이면합의'가 있었다'고 밝힌 것에 대해 "'위안부' 문제에 대한 일본의 책임 인정이 일부 진정됐다고 평가해 합의의 근본적 문제를 명확히 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날 오전 11시쯤 '평화나비 네트워크'는 위안부 소녀상이 있는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외교부 TF 발표에 대한 대학생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정부가 TF조사 결과와 피해자들의 의견에 따라 위안부 합의를 즉각 폐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평화나비는 외교부 TF 발표에 대해 "정부가 위안부 합의의 문제점을 인지했다는 것은 반가운 일"이라면서도 "최근 정부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방일일정을 발표하며 TF 발표 결과와 정부대응을 분리하겠다는 것은 부적절하고 실망스럽다"고 강조했다.

'민주주의자주통일대학협의회'도 이날 낮 12시에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집회를 열고 정부가 TF 발표결과와 정부의 정책을 별개로 이행하겠다고 밝힌 사실을 지탄했다.

이들은 "과거사 문제와 한일 관계 발전을 따로 해결해 나가겠다는 투트랙 방침을 고수하는 정부의 행보에 촛불 민심은 분노하고 있다"라며 "매국적 위안부 합의를 지속히 파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소녀상 대학생공동행동'도 이날 오후 3시 옛일본대사관 앞에서 '위안부 합의 폐기 촉구' 기자회견을 개최할 방침이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