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지적 장애인, 8년 강제노역 굴레 벗어난 사연은?경기북부 장애인 센터, 인권침해와 차별 사례 법률자문

한 장애인이 ‘경기북부 장애인인권센터’의 도움으로 8년에 걸친 강제노역의 굴레에서 벗어났다.

2일 경기도에 따르면 지적장애인 B씨는 지난 2009년 봄 돈을 벌게 해주겠다는 사장 C씨에 속아 경기북부 A시장에서 행상을 시작했다.

그러나 사실상 무보수에 강제노역과 다름없었다.

무엇보다 시장 한 켠 난방도 안 되고 씻을 공간도 없는 가게 귀퉁이 방에서 추위와 더위, 배고픔과 홀로 싸워야만 하는 어려움을 겪었다.

그러던 중 지난해 3월 경기북부 장애인인권센터로 “추워도 옷도 제대로 못 입고 일만 죽어라 하고 돈도 못 받는 불쌍한 사람이 있으니 구해주세요”라는 다급한 전화가 걸려왔다.

평소 B씨를 눈여겨보던 한 지역주민의 제보였다. 제보를 접한 센터는 B씨의 상태를 확인하고 도움에 나섰다.

B씨는 오랜 시간 노역에 의해 발병한 위장병과 허리디스크를 치료받을 수 있었다. 현재는 한글공부, 버스타기 등 일생생활에 필요한 것을 배우며 새로운 삶을 준비하고 있다.

이처럼 B씨에게 희망이 돼 준 경기북부 장애인인권센터는 ‘경기도장애인차별금지 및 인권보장에 관한 조례’에 의거해 지난 2016년 12월 경기북부 장애인 인권보장을 목적으로 설립된 기관이다.

센터는 개관 이후 1년간 약 1000여건의 인권상담을 진행해 장애인 당사자의 자기결정권과 선택권이 보장되도록 노력해왔다.

접수된 상담 중 40%는 발달장애인 관련 상담이었으며 전체 53% 가량이 고양, 의정부, 남양주 인구 밀집지역에서 접수됐다.

이에 센터는 전화·방문 상담을 통해 필요한 정보를 제공하고, 각종 인권침해와 차별 사례에 대한 법률자문을 해줬다.

또한 장애인들의 접근성 편의를 고려해 홈페이지(www.15220031.com)를 개설해 온라인 상담도 지원했다.

김병태 장애인인권센터장은 “모든 사람은 각 개인의 생각에 따라 자기결정권과 선택권이 보장될 때 행복을 느낀다”면서 “장애인들 역시 특별한 삶을 원하는 것이 아니라 기본적인 권리가 일상에서 보장되는 지극히 평범하게 살 수 있는 세상을 원한다”며 관심을 강조했다.

지주연 도 사회복지담당관은 “신고자분의 전화한통이 없었다면 B씨는 지금도 힘든 겨울을 보내고 있어야 했을지도 모른다”면서 “주위의 관심이 한사람의 삶을 바꿀 수 있는 만큼, 주위를 한 번 더 둘러보고 센터의 문을 적극 두드려 달라”고 밝혔다.

문의: 경기북부 장애인인권센터(1522-0031)

 

 

한호식 기자  hshan997@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호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